“진해신항까지 광역철도 연결하겠다”
“진해신항까지 광역철도 연결하겠다”
  • 이은수
  • 승인 2020.02.20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기철 창원 진해 예비후보 공약

더불어민주당 황기철 창원시 진해구 예비후보는 20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열린 진해’ 공약을 발표했다.

황기철 예비후보는 “진해신항의 신속한 물류 이동과 배후단지 근로자들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철도망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창원에서 진해신항까지 철도 인프라가 들어서면 물류 경쟁력 뿐만 아니라 관광, 레저, 산업 활동, 교통 등이 활성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신설될 철도는 향후 건설될 신공항 등을 고려하고 남부내륙철도와 연계해 복선화를 추진함으로써 출분한 물동량을 처리할 수 있어야 한다”며 “국가물류기본계획에 복선화 추진과 관련된 내용을 반영시키고,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는 철도노선과 관련된 내용을 포함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황기철 예비후보는 또한 제2안민터널(석동터널) 조기개통 시기에 맞춰 귀곡∼행암, 석동∼소사, 소사∼녹산간 도로를 신속히 완공시키고, 교통흐름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끝으로 “현재 신항도로가 일방적으로 부산으로 향하도록 돼 있는 것을 재검토해 진해의 도로와 연결해 물류이동 및 주민들의 통행에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황기철 예비후보가 20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열린 진해’ 공약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