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신천지 예배 참석
경남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신천지 예배 참석
  • 최창민
  • 승인 2020.02.2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발생했다.

21일 경남도 보건당국과 경상대병원 등에 따르면 전날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슈퍼 전파가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 행사에 참석했다고 통보받은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1명은 31번 환자와 같은 층에서 예배를 봤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나머지 1명은 의사환자와 접촉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외에도 2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도내에는 총 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도는 확진자를 자가격리했다가 전날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기관인 경상대병원으로 이송했다.

도는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관련 발표를 한 직후 공식 브리핑할 예정이다.

경남도는 이날 신천지대구교회를 다녀온 4명의 도민이 코로나 19로 확진됐다는 안내문자를 발송했다.

이에따라 지난 2월 9일과 16일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온 분들은 1339나 보건소로 연락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관련 진주시는 신천지교회가 있는 진주시 모 빌딩을 폐쇄하는 조치를 선제적으로 단행했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진주시 방역당국이 진주시 상대동 디럭스빌딩에 선제적으로 신종코로나 19 긴급방역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