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100% 국민 여론조사’로 경선
미래통합당, ‘100% 국민 여론조사’로 경선
  • 김응삼 기자
  • 승인 2020.02.24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원 50%·국민 50%에서
특정당 출신 유불리 지적
“우선 21대 총선만 적용”
미래통합당이 21대 총선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 선정을 위한 경선의 방식으로 ‘100% 국민 여론조사’를 채택했다.

통합당 최고위원회의는 24일 오전 비공개회의에서 이 같은 경선 방식을 골자로 하는 당헌·당규 개정을 의결했다고 최고위원들이 밝혔다.

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의 당헌·당규는 경선 여론조사 대상을 ‘당원 50%, 국민 50%’로 규정했었다.

그러나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시민사회단체가 뭉친 미래통합당의 경우 ‘당원 50%’ 조건이 특정 정당 출신 경선 후보자에게 유리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개정이 추진돼 왔다.

한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100% 국민 여론조사는 통합의 의미를 퇴색하지 않기 위한 것”이라며 “일단 21대 총선에서만 적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여론조사 규모나 방식은 이 자리에서 논의되지 않았다.

통합당 지역구 국회의원 공천관리위원회가 현재까지 발표한 경선지역은 서울 금천·마포갑·서대문을·서초을, 경기 의정부을, 인천 남동을·부평을·서구갑 등 8곳이다. 경선은 28∼29일로 예정됐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