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돌봄교실 책임 운영
경남교육청, 돌봄교실 책임 운영
  • 강민중
  • 승인 2020.02.24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교육청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이 일주일 연기되면서 돌봄 교실 책임운영 등 후속 조치 추진계획을 밝혔다.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개학 연기에 따른 돌봄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우선 도교육청은 국가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인 ‘심각’단계로 변경됨에 따라 교육감을 단장으로 전 직원이 참여하는 코로나19 대책반 종합상황실을 확대·운영하기로 했다.

또 부족한 수업 일수는 방학 기간을 조정해 확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개학 전까지 학생들에게 교육 사이트와 경남 e학습터, 디지털 교과서, EBS 강의 등으로 온라인 가정학습을 안내하기로 했다.

방과 후 학교 운영은 일시 중지하고, 돌봄교실을 운영해 돌봄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지원한다.

학생과 교직원의 국제교육 교류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수학여행을 포함한 현장 체험 활동은 무기한 연기한다.

교직원은 감염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동선을 최소화한다.

코로나19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한 만큼 학교도 필수인원을 구성해 비상 근무를 한다.

외부인은 학교 출입이 제한되고, 학교 현관에서 민원을 접수·처리하게 된다.

도교육청은 소속 24개 공공도서관과 마산·김해 지혜의 바다, 경남수학문화관 및 수학체험센터, 안전체험교육원 등을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 휴관한다.

유치원을 포함한 학교의 체육관, 강당, 운동장 등 시설물 개방도 잠정 중단한다.

경남도교육청은 마스크, 손 세정제 등 방역물품을 돌봄교실에 우선 투입한 뒤 개학 후 물품이 부족하지 않도록 추가 확보에 힘쓸 계획이다.

박 교육감은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과 교직원들을 지키고, 확진자 진단을 받은 학생들이 하루빨리 완치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면서 “개학연기에 따른 학사일정 조정, 감염병 예방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후속 조치가 현장에서 실효성 있게 시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경남도교육청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개학이 일주일 연기되면서 돌봄 교실 책임운영 등 후속 조치 추진계획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