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인접한 경남, 대구·경북 같은 최악 상황은 막아야
[사설]인접한 경남, 대구·경북 같은 최악 상황은 막아야
  • 경남일보
  • 승인 2020.02.2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가 걷잡을 수 없는 국면으로 치달아 전 국민이 유례없는 공포에 떨고 있다. 25일까지 확진자 977명, 사망 11명의 속도에 대책이 따르지 못하고 있다. 확진자가 급증하는데 지역 의료시설은 턱없이 부족, 며칠 사이에 감염자의 동선을 일일이 조사, 정리하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한 지경이다. 대구·경북을 중심, 일파만파로 번지면서 걷잡을 수 없이 확진환자가 늘면서 대구가 중국 우한처럼 되는 것이 아니냐는 공포감이 휘돌고 있다. 전대미문의 감염병 위기다. 대재앙이 대구·경북은 물론, 전국을 초토화시키고 있다.

불과 5일 사이에 경남의 감염자가 23명으로 늘어나고 있어 인접한 도내는 얼마나 더 늘어날지 예측하기가 불가능해 대구·경북 같은 최악의 상황을 막아야 하는 초비상이다. 대구·경북과 인접한 도내 확진자 수가 자고 나면 불어나고 있다. 지역민들은 이제 놀랄 여력도 없다. 정부의 뜨뜻미지근한 대책을 질타하는 여론도 높다. 일부 확진자는 감염경로도 오리무중이다. 지역 전파가 급증, 사실상 1차 방어에 실패했다.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 등 선제 대응을 소홀히 한 정부 잘못이 크다. 급기야 기본인 바이러스 유입 차단에 실패했고 중국에 이어 확진자 세계 2위라는 ‘위험한 나라’로 추락하고 말았다. 한국이 중국과 ‘코로나 공동운명체’가 된 기막힌 상황에 처했다. 한국이 중국에 이어 세계 제2의 코로나 감염국으로 떠오르면서 ‘코리아 포비아’(한국 기피증)가 빠르게 번지고 있다.

중국 눈치를 보며 우물쭈물하다 방역에 실패,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한국과 달리 중국 전역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한 국가들은 ‘선방’하고 있다. 한국은 방역, 경제 둘 다 잡겠다더니 둘 다 망쳤다. 서민들은 값이 폭등한 마스크, 소독제, 체온계 등을 못 구해 쩔쩔매는 비상사태에 처해 있다. 기업중단, 행사취소, 주가폭락, 시장, 광관지, 길거리, 소비자·행인 발길이 크게 줄어 한 낮에도 인적이 사라진 텅빈 거리가 됐다. 중국 공산당 선전 매체는 한국의 코로나 사태를 언급, “예방 조치가 느려 걱정된다”는 기막힌 일도 보였다. 초동대처부터 감염원 예측, 사후 대처 등 옳게 한 것이 거의 없는 무능한 정부를 지탄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