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회,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촉구
경남도의회,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촉구
  • 김순철
  • 승인 2020.02.25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의회 자치분권 강화를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김경영)(이하 특위)는 25일 오후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을 촉구했다.

특위는 그간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국회통과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지난해 5월 특위 구성을 시작으로 실질적 자치분권 강화를 위한 지방자치법 조속 개정 촉구 대정부 건의안을 채택해 국회에 전달했고,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 간담회 및 경기도의회를 방문, 총선 전에 지방자치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공동 대응했다. 하지만 지난 2018년 11월 입법예고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안은 소관 상임위인 행정안전위원회에 계류돼 제대로 된 논의과정 없이 더 이상의 진전을 보이지 않고 20대 국회 임기만료로 폐기될 처지에 놓여 있다.

이에 특위는 이번 국회 임시회 의사일정 기간 중 실낱같은 가능성을 기대하며, 국회 여·야 정치권은 지방정부와 지방의회의 간절한 바람을 외면하지 말고, 주민중심의 지방자치 구현을 위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안)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한 것이다.

김경영 특위 위원장은 “소멸의 위기에 놓여 있는 지방을 살리고 지방정부의 자율성과 책임성을 확대하여 실질적인 주민참여를 보장하기 위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안)을 이번 20대 국회에서 특별한 관심을 갖고 반드시 통과시켜 줄 것”을 당부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김경영 경남도의회 자치분권 특위 위원장(오른쪽)과 김영진 도의원이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이번 국회에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