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마산병원, 국가 감염병전담병원 지정
국립마산병원, 국가 감염병전담병원 지정
  • 이은수
  • 승인 2020.02.25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핵전문병원…마산의료원 이어 두번째
대구·경북 확진자 분산수용 방안 거론
허 창원시장은 “전혀 통보 받은바 없다”

“마산병원에 대구·경북 확진자 분산수용을 전혀 통보 받은바 없다”

지역 의료시설만으로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대구·경북 코로나19 확진자가 불어남에 따라, 국립마산병원에 이들을 분산해 입원시키는 방안이 거론되자 허성무 창원시장이 현재로선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허성무 시장은 25일 오후 시청 프레스센터 긴급브리핑을 통해 “국립마산병원은 도립 마산의료원이 다 찼을 경우 병실을 더 확보하려는 것”이라며 “가짜뉴스가 난무하고 있는데, 엄정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산보건소 관계자도 “국립마산병원에 확인한 결과, 병원장이 관련해서 연락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환자 수용인원도 최대 69명인데도, 수용인원이 100여명, 심지어 200명, 50병상이라는 얘기가 나돌아 우려스럽다”고 했다.

앞서 김경수 경남지사는 25일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지역 코로나19 상황을 설명했다. 허성무 창원시장도 이날 시청프레스센터에서 마산병원을 국가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감염병 대응단계를 가장 높은 ‘심각’ 단계로 격상시키고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결핵 전문병원인 국립마산병원은 입원환자들을 이미 모두 내보내고, 방역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경수 지사는 “경남도립 마산의료원에 이어 국립마산병원을 경남의 두번째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국립마산병원을 운영하는 보건복지부로부터 ‘국립마산병원 입원환자를 지난 24일 모두 내보내고, 현재 방역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국립마산병원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운영하는 것은 26일부터 가능하며, 실제 운영은 코로나19 사태의 상황을 지켜보며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허 시장은 국립마산병원 국가 감염병전담병원 지정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역사회 확진 환자가 대폭 증가하고 있어, 전국 지방의료원, 공공병원 등 43개 기관을 전담 병원으로 지정하고 28일까지 전체 환자를 타 기관으로 전원 조치토록 명령했다”며 “이에 국립마산병원도 추가 병상 확보를 위해 국가 감염병전담 병원으로 지정된 상태다. 조만간 국립마산병원에 코로나19 경증환자들이 이송될 것”이라고 했다. 허 시장은 이어 “다만, 타지역에서 환자를 이송해 오는 것이 아니고, 마산의료원에 환자를 더 수용할 수 없는 경우에 한해서 국립마산병원으로 환자를 이송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허성무 창원시장이 25일 오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국립마산병원 국가 감염병전담병원 지정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