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상습 악플러는 영원히 댓글 못 단다"
카카오 "상습 악플러는 영원히 댓글 못 단다"
  • 연합뉴스
  • 승인 2020.02.2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 운영 정책 개편…혐오·차별 표현도 신고 가능
카카오는 26일 포털 ‘다음’과 카카오톡 ‘#탭’에서 악성 댓글 제재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뉴스 댓글 서비스 및 운영 정책을 개편한다고 밝혔다.

 먼저 ‘차별·혐오’ 신고 항목을 신설했다. 욕설이나 비속어를 쓰지 않더라도 다른 사람에게 불쾌감을 주거나 개인의 인격과 명예를 침해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

 이용자가 신고한 댓글이 문제가 있다고 확인되면 해당 댓글을 삭제할 뿐 아니라 작성자도 제재한다. 신고 댓글 수위나 누적 횟수에 따라 영구적으로 댓글 쓰기를 제한할 수도 있다.

 신고한 댓글이 삭제되면 그 결과를 알려주는 ‘신고 알림’ 기능도 도입했다.

 또 댓글을 숨길 수 있는 ‘접기’와 특정 댓글 작성자를 보이지 않게 하는 ‘덮어두기’ 기능도 생긴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이번 개편은 다수 이용자의 선한 의지와 영향력이 서비스에 반영될 수 있게 함으로써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이용자들이 직접 만들어 갈 수 있게 한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