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진·김태호·신성범, 총선 선거운동 ‘SNS’로
강석진·김태호·신성범, 총선 선거운동 ‘SNS’로
  • 이용구
  • 승인 2020.02.26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 접촉 선거운동 중단”…온라인으로 소통
코로나19 확산에 총선 주자들이 선거운동 방식을 긴급히 수정하고 나섰다. 유권자들이 많이 모이는 전통시장이나 행사장 등을 찾아다니며 일일이 악수를 하고 명함을 나눠주기보다는 눈인사를 하거나 신종 코로나 예방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미래통합당 산청 함양 거창 합천지역구 강석진·김태호·신성범 예비후보는 26일 유권자와 직접 접촉하는 선거운동을 잠정 중단하고 SNS를 통한 코로나 예방 캠페인으로 선거운동을 강화했다.

김 예비후보는 신종 코로나로 고생하는 고향분들에게 서로 격려하고 협조해 이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고 호소했다.

김 후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많은 국민이 혼란과 불안속에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정부가 당초 중국인 입국금지 등 철통방어를 했더라면 이 지경이 되지는 않았을 텐데 분통이 터진다”고 답답한 마음을 나타냈다.

김 예비후보는 “나쁜 정치, 무능한 정권이 결과적으로 국민의 건강을 망가뜨리고 있다”며 “지금은 정치를 논할 때가 아니고, 전 국민이 일심동체가 되어 정부 당국의 ‘코로나 방어 수칙‘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했다.

김 후보는 “한국인의 DNA는 위기에 강하다. 서로 격려하고 협조하면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며 “사랑하는 고향분들과 함께 위기 극복을 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신 예비후보는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유권자들을 직접 대면하는 선거운동을 당분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신 예비후보는 “합천에 이어 거창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발생했다”며 “이 순간부터 유권자들을 직접 만나는 대면 선거운동은 당분간 중단하고 정책은 유튜브 채널과 같은 온라인으로 소통하겠다”고 했다.

신 예비후보는 “정부의 코로나 대응책에는 적극 협력해야 하지만 코로나19의 창궐로 대한민국은 만신창이가 됐다”며 “정부의 대응 실패는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신 예비후보는 “지금은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고, 생업에 종사하시되 항상 감염에 유의하시며 친지, 지인들께 전화 한 통씩 꼭 안부를 전하자”며 “지금은 무엇보다 내 가족, 내 고장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내일의 희망은 항상 우리 안에 있다”고 강조했다.

현역인 강석진 의원은 당의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 활동을 SNS를 통해 알렸다.

강 의원은 “코로나19 대책 마련을 위해 지난 24일 전문가 초정 긴급 간담회에 참석해 마스크 부족 문제 해결과 지자체 직접 공급 필요성을 강조했다”며 “오늘 본회의에서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한 코로나 3법을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 의원은 “경남도당 위원장으로서 경남도의 방역조치 상황을 실시간 보고받으며 지역구인 산청·함양·거창·합천군과도 긴밀히 협의해 방역조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군민 여러분께서도 외출자제, 마스크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지히 해주시기를 당부 드린다”며 “여러분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코로나19의 빠른 해결을 위한 의정활동을 하겠다”고 했다.

이용구기자

 
 
김태호 예비후보.
신성범 예비후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