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첫 등판 부진 했지만...계획대로 되고 있다
류현진, 첫 등판 부진 했지만...계획대로 되고 있다
  • 연합뉴스
  • 승인 2020.02.28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범경기 첫 등판 7경기 중 6경기서 안타 허용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시범경기를 앞두고 몸을 풀던 류현진이 실수로 공을 얼굴 쪽으로 튀기고 있다.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이적 후 첫 시범경기 등판에서 다소 부진했지만 실망하긴 이르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3피안타(1홈런)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매 시즌 첫 시범경기에서 대부분 부진했다.

그는 항상 시범경기 즈음에 몸 상태를 끌어올리기 시작해 정규시즌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였다.

시범경기 첫 경기 부진은 류현진의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는 의미다.

류현진은 어깨 수술 여파로 쉰 2016년 한 시즌을 제외하면 2013년부터 매년 시범경기에 등판했다.

매 시즌 첫 시범경기 성적은 그리 좋지 않다.

메이저리그 진출 첫해인 2013년 2월 25일 시카고화이트삭스와 시범경기 데뷔전에서 1이닝 동안 안타 1개를 내줬다.

2014년에도 같은 팀과 시범경기 첫 경기를 치렀는데, 2이닝 동안 안타 2개를 허용했다.

2015년 시범경기 첫 경기는 유일하게 잘 던졌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경기였는데 2이닝 동안 안타, 볼넷을 한 개도 내주지 않으며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그러나 역설적이게도 당시 류현진의 몸 상태는 정상이 아니었다.

류현진의 왼쪽 어깨는 망가져 있는 상태였는데, 그는 시범경기를 치른 뒤 수술대에 올라 시즌 아웃됐다.

류현진의 시범경기 성적과 몸 상태, 그해 성적의 상관관계가 없다는 방증이다.

어깨 수술 여파로 2016년을 건너뛴 뒤 2017년부터는 비슷한 모습을 다시 보였다.

류현진은 2017년 3월 12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시범경기 첫 경기에서 2이닝 동안 안타 1개를 내줬다.

2018년에는 시범경기 첫 경기(3월 12일 콜로라도전)에서 2⅔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안타 2개, 볼넷 2개를 내주는 최악의 피칭을 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그해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도 류현진은 시범경기 첫 경기에서 안타를 허용한 뒤 정규시즌에선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류현진이 시범경기 첫 경기에서 항상 부진한 이유는 그의 철학과 맞닿아있다.

류현진은 서서히 몸 상태를 끌어올린 뒤 정규시즌에서 자신의 힘을 모두 쏟아낸다.

그의 생각은 최근 밝힌 일본 출신 팀 동료 야마구치 순(33)과의 일화에서도 잘 녹아있다.

류현진은 지난 15일 인터뷰에서 “(올해 미국에 진출한) 야마구치가 현시점에서 몇 개 정도의 공을 던져야 하는지 물으면서 100개 정도 공을 던지도록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싶다고 하더라”라고 소개했다.

류현진은 “이에 메이저리그에서 지금 그렇게 던지면 큰일 난다고 이야기해줬다”며 껄껄 웃었다.

정규시즌 경기 수가 많고 이동 거리가 멀어 체력적으로 쉽게 지치는 메이저리그에선 스프링캠프 때 무리한 훈련을 피하고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해야 한다는 말이었다.

류현진은 노련하게 자신의 길을 천천히 가고 있다. 시범경기 첫 경기 부진은 문제 될 게 없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