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코로나19 대응전략 이제는 속도전이다
[사설]코로나19 대응전략 이제는 속도전이다
  • 경남일보
  • 승인 2020.03.04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든 분야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3일 밤사이 기준금리를 0.5%p 전격 인하한 것만 봐도 ‘코로나19’의 위험이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다. 각종 경제지표가 뒷걸음 치고 주가와 환율이 요동치며 서민경제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 경남본부가 최근 도내 협동조합을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모니터링 조사 결과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이 70% 이상 하락이 예상되는 등 지역경제 위축이 현실화되고 있다. 유통·서비스업계는 내방고객 감소에 따른 매출이 급감했고, 식품 관련 업계는 음식점 등 납품처의 영업부진과 내방객 감소로 매출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조업계는 대면영업 부진과 행사취소 등 수주물량 감소로 경영활동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여행·숙박·음식점업계는 이미 바닥을 치고 있다. 매출급감에 자진 휴·폐업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외환위기 때의 악몽을 떠올리기도 한다. 사태가 장기화하면 이 같은 우려가 현실이 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

정부도 대책마련에 나섰다. 4일 ‘코로나19’의 파급력 최소화를 위해 11조7000억원 규모의 추경을 긴급 편성했다. 방역체계 보강 2조3000억원, 중소기업·소상공인 회복지원 2조4000억원, 민생·고용안정 3조원, 지역경제·상권살리기 8000만원 등 세출 추경에 8조5000억원, 경기악화에 따른 세수 결손 보전에 3조2000억원을 각각 편성했다. 메르스사태 때 보다 2조3000억원이 더 많다. 이미 발표한 지원책 20조5000억원을 포함해서 ‘코로나19’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종합대책 규모는 31조6000억원 규모다

맞춤형 대응전략이 나왔으면 이제는 속도다. 하루 벌어 먹고 사는 자영업자, 소상공인에게는 효과가 즉시 나타나야 한다. 정부 재정 지원이 최대한 빨리 집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마스크 대응’처럼 해서는 안 된다. 관련 법령 개정도 동시에 추진하는 속도전이 필요하다. 나아가 소비 진작을 통한 경제회복에도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