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농구, FIBA 세계랭킹 30위 유지
한국 남자농구, FIBA 세계랭킹 30위 유지
  • 연합뉴스
  • 승인 2020.03.04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남자농구가 국제농구연맹(FIBA) 세계 랭킹 30위를 유지했다.

우리나라는 3일(이하 현지시간) FIBA가 발표한 남자농구 세계 랭킹에서 341.5점으로 30위에 올랐다. 이는 중국에서 열린 월드컵이 끝나고 FIBA가 지난해 9월 발표한 종전 랭킹과 같다.

아시아-오세아니아 국가 중에서는 호주(3위), 이란(22위), 뉴질랜드(24위), 중국(28위)에 이어 5번째다. FIBA는 월드컵, 올림픽, 대륙별 선수권대회 등 주요 경기가 끝날 때마다 비정기적으로 세계 랭킹을 발표한다.

이번 랭킹은 2021년 대륙별 선수권대회 예선 성적을 반영했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은 지난달 치른 2021 FIBA 아시아컵 예선 A조 경기에서 인도네시아(109-76 승), 태국(93-86 승)을 차례로 꺾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약체와 대결에서 거둔 승리라 순위에는 영향을 주지 못했다. 미국은 여전히 세계 1위 자리를 지켰다. 2∼4위도 스페인, 호주, 아르헨티나로 변함이 없었다. FIBA는 이번 랭킹이 올해 도쿄올림픽 개막 이전 마지막으로 발표한 순위라고 밝혔다. FIBA는 오는 20일 스위스에서 진행할 도쿄올림픽 본선 조 추첨에서 이번 랭킹을 바탕으로 시드 배정을 할 예정이다. 도쿄올림픽 남녀농구는 각각 12개 나라가 참가하며, 4개국씩 3개 조로 나뉘어 조별 리그를 치른 뒤 각 조 상위 2개국과 조 3위 국가 중 조별 리그 성적이 좋은 2개 나라가 8강에 진출해 우승 경쟁을 이어간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