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가야문화권 지역발전 시장·군수협의회 가입
진주시, 가야문화권 지역발전 시장·군수협의회 가입
  • 연합뉴스
  • 승인 2020.03.06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진주시는 가야문화권 지역발전 시장·군수협의회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6일 밝혔다.

시는 5개 시·도, 25개 시·군이 가입된 협의회에 26번째로 가입하게 됐다.

가야문화권 지역발전 시장·군수협의회는 2005년 경북 고령군 제안으로 결성됐다.

가야문화를 통한 영호남 간 지역감정 해소, 공존과 상생의 국민 대통합 실현 및 동반자적 공존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동일권역 가야 역사문화의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목적이다.

또 지역 자원을 활용한 영호남 권역 공동발전과 특색 있는 통합 브랜드 창출도 모색한다.

협의회는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와 국정과제 추진을 위한 제도적 근거 마련을 위해 ‘가야문화권 특별법’ 제정은 물론 가야문화권 전역을 대상으로 현황을 파악하고 미래 발전방향 및 지역상생과제 발굴을 위한 ‘가야문화권 지역·관광자원 상생발전 연계전략 수립 용역’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조규일 시장은 “진주에는 56개의 가야유적이 분포하고 ‘가좌역사문화공원 조성사업’, ‘수정봉·옥봉고분군 주변정비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통해 지역의 소중한 가야유적이 훼손되지 않고 잘 보존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