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양산 특성화고 중투심 준비 만전
경남교육청, 양산 특성화고 중투심 준비 만전
  • 강민중
  • 승인 2020.03.16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교육청이 양산 지역 특성화고 설립을 위해 오는 8월 열리는 교육부 중앙투자심의위원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양산시 동면 금산대 일대 부지 1만7104㎡에 3개 학과, 총 18학급 360명 규모로 특성화고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자체 투자심사에서 지적된 계열학과 설치 적합성, 지자체 대응 투자 방안 등을 해결하기 위해 관련 기관과 잇단 협의회를 가졌다.

지난 10일 양산교육지원청, 양산시청, 양산상공회의소 관계자들과 각각 협의회를 갖고 의견을 수렴했다.

특히 양산시청 관계자들과의 협의회에서는 양산시의 재원 지원 방안과 MOU 체결 등을 폭넓게 협의했다.

이번 협의회 의견을 토대로 ‘1차 관문’인 오는 6월 열리는 자체 투자심사에 대비해 사업 타당성과 계열학과 설치 등을 수정 보완할 계획이다.

학과 재검토를 위해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전문가를 위촉하고, 양산시청과 양산상의와도 긴밀한 협력체제를 구축, 양산지역을 비롯한 인근 부산, 울산 지역의 산업체 수요 분석과 양산 지역 중학생·학부모 대상 설문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도의회도 힘을 보태고 있다. 교육위원회 표병호 위원장은 지난 9일 김일권 양산시장을 만나 특성화고 설립 지원 방안을 협의했다.

경남교육청 정홍균 창의인재과장은 “자체 투자심사에서 지적된 부분을 잘 보완해 오는 6월 열리는 자투와 8월 열리는 교육부 중투 심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