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수입 감소 경남 전국 두번째
문화예술 수입 감소 경남 전국 두번째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0.03.18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연·전시 2500여건 취소…피해액 49억원
한국예총 ‘코로나19 예술계 미치는 영향’
코로나19 사태로 공연 전시 등 현장예술행사의 1~4월 수입이 전년보다 줄었다는 응답이 88.7%에 달했다.

지역별 수입 감소 응답은 경남 94.1%로, 서울 100%에 이어 두번째로 높았다. 이어 충남·전북 93.3%, 강원 90.9%, 충북 90.0%로 나타났다.

피해금액으로는 서울, 경기에 이어 세번째로 많았다.

국가적 위기인 코로나19 사태로 예정된 공연과 전시가 줄줄이 취소되는 등 문화예술계도 직격탄을 맞고 있다.

18일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가 공개한 ‘코로나19 사태가 예술계 미치는 영향과 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4월 사이 취소 또는 연기된 공연, 전시 등 현장 예술행사는 2511건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 인한 문화예술계의 직접적인 피해액은 523억원으로 추산되며, 예술인 10명 중 9명의 수입이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취소·연기된 예술행사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161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코로나19 최대 피해지역인 경북은 156건, 부산 150건 순이었다.

피해금액으로는 서울 266억4451만원(1614건), 경기도 80억원(123건), 경남은 49억6700만원(102건), 부산 20억원(150건), 경북 14억5000만원(156건)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9~12일 한국예총의 10개 회원협회와 전국 광역시도·시군 156개 연합회를 대상으로 이메일과 팩스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116개 회원협회·연합회 가운데 163곳이 응답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된 후에도 수입에 변화가 없거나 감소할 것이란 응답도 84.1%였다.

코로나19 사태 등 우발적인 사고와 예술계의 권익 대변, 국민 문화향유 확대를 위한 법적기반을 갖춘 종합예술단체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92.7%를 차지했다.

한국예총은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한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현장 예술인 및 단체의 피해에 따른 생활·운영자금 지원 등 긴급 조치를 요청했다.

박성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