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인한 계절…그래도 창 밖엔 봄
잔인한 계절…그래도 창 밖엔 봄
  • 황용인 기자
  • 승인 2020.03.19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잔인한 3월…그래도 창 밖엔 봄

코로나19 사태로 시민들이 계절조차 잊고 시름에 잠겨있는 잔인한 ‘3월’.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컴퓨터 화면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 위쪽)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33.56포인트(8.39%) 내린 1,457.64로 마감했다. 그래도 산천엔 지천으로 꽃은 피고 세월은 모래시계처럼 흐른다. 19일 오후 창원시 마산합포구 경남대학교 한 건물 유리창 밖으로 개화한 목련이 성큼 다가온 봄을 증명하고 있다.황용인기자·사진=연합뉴스

 
잔인한 3월…그래도 창 밖엔 봄 코로나19 사태로 시민들이 계절조차 잊고 시름에 잠겨있는 잔인한 ‘3월’.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컴퓨터 화면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 위쪽)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33.56포인트(8.39%) 내린 1,457.64로 마감했다. 그래도 산천엔 지천으로 꽃은 피고 세월은 모래시계처럼 흐른다. 19일 오후 창원시 마산합포구 경남대학교 한 건물 유리창 밖으로 개화한 목련이 성큼 다가온 봄을 증명하고 있다.황용인기자·사진=연합뉴스
잔인한 3월…그래도 창 밖엔 봄 코로나19 사태로 시민들이 계절조차 잊고 시름에 잠겨있는 잔인한 ‘3월’. 1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컴퓨터 화면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 위쪽)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33.56포인트(8.39%) 내린 1,457.64로 마감했다. 그래도 산천엔 지천으로 꽃은 피고 세월은 모래시계처럼 흐른다. 19일 오후 창원시 마산합포구 경남대학교 한 건물 유리창 밖으로 개화한 목련이 성큼 다가온 봄을 증명하고 있다.황용인기자·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