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세지는 올림픽 연기 요구…2주 연속 집행위 개최
거세지는 올림픽 연기 요구…2주 연속 집행위 개최
  • 연합뉴스
  • 승인 2020.03.22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최 또는 취소·연기 논의
‘플랜 B’ 제시할지도 주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2020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를 고수했다가 역풍을 맞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주 연속 집행위원회를 열기로 해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22일(한국시간)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와 일본 스포츠 전문지 닛칸스포츠에 따르면, IOC는 이번 주에 임시 집행위를 열어 넉 달 앞으로 다가온 도쿄올림픽 개최 또는 취소·연기 방안을 논의한다. IOC는 이번 임시 집행위 날짜를 발표하지 않았다. 다만, 각 국가올림픽위원회(NOC)를 상대로 코로나19 사태가 선수들의 훈련에 끼친 영향을 조사하는 것으로 미뤄볼 때 이를 임시 집행위에서 중점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IOC는 17∼19일 종목별 국제연맹(IF) 대표, IOC 선수위원을 비롯한 전 세계 선수 대표, NOC 대표와 연쇄 화상회의를 열기 전 전화 형식으로 집행위를 소집해 일종의 IOC 가이드라인을 먼저 마련했다.

집행위는 도쿄올림픽 개막까지 4개월의 여유가 있으므로 급격한 결정을 내리지 않겠다는 취지로 정상 개최 추진에 방점을 찍고 IF 대표, 선수 대표, NOC 대표의 의견 수렴보다는 집행위 원칙 강조와 내부 단속에 초점을 맞췄다. 그러다가 도처에서 쏟아진 비판 여론에 직면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을 개최한 브라질올림픽위원회가 IOC에 도쿄올림픽 1년 연기를 공식으로 제안한 가운데 노르웨이올림픽위원회, 슬로베니아·콜롬비아 올림픽위원장은 물론 미국육상협회·미국수영연맹, 영국육상연맹 등 올림픽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각 나라 종목 연맹마저 올림픽 연기를 강하게 촉구했다. 하루가 다르게 무섭게 퍼져가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선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 보장이 가장 중요하며, 훈련장을 찾지 못한 선수들이 올림픽에 걸맞은 실력을 준비할 수도 없기에 올해 올림픽을 정상 개최하긴 어렵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IOC가 이례적으로 2주 연속 집행위를 여는 것도 상황의 심각성을 뒤늦게 인지해서라는 분석이다. IOC의 최종 의결기구는 전체 IOC 위원이 모이는 총회다. 총회는 차기 올림픽 개최지, 신규 위원 등을 투표로 결정한다. 그 전에 총회에 올리는 안건을 추리는 핵심 기구가 바로 집행위다. 집행위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비롯해 4명의 부위원장, 위원 10명 등 15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모두 총회에서 선출된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5개월 전인 2017년 9월에도 IOC는 선수단의 안전과 관련한 NOC의 우려와 맞닥뜨렸다.

당시 북한의 핵실험으로 북미 갈등이 정점으로 치닫자 프랑스, 오스트리아 등 몇 나라가 안전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평창올림픽에 선수단을 보내지 않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유엔 등 국제사회의 도움, ‘플랜 B는 없다’던 IOC의 뚝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년 신년사로 한반도 평화의 대전환점이 마련됐고, 평창동계올림픽은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가장 많은 나라가 참가한 성공적인 대회로 남았다. 다만, 다양한 외교 채널과 국제 정치 상황 변화로 실마리를 풀었던 2년 전과 달리 코로나19는 국지적 변수가 아닌 지구촌 전체를 강타한 감염병이란 측면에서 IOC가 할 수 있는 일이 별로 없다. 제대로 훈련할 수 없는 각 나라 선수들은 도쿄올림픽 연기 또는 취소와 관련해 IOC가 구체성을 담은 플랜 B를 서둘러 제시하길 바란다. ‘다른 시나리오를 고려 중이다’(20일 뉴욕 타임스 인터뷰), ‘올림픽, 주말 축구 경기처럼 연기 못해’(22일 독일 라디오 방송) 등 갈팡질팡 발언으로 혼란을 가중한 바흐 IOC 위원장이 이번엔 답을 내놓을 차례라는 목소리가 높다.

연합뉴스

 
지난 4일 열린 IOC 집행위원회./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