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코로나19 극복’ 추경 편성
경남도 ‘코로나19 극복’ 추경 편성
  • 정만석
  • 승인 2020.03.2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17억 증액한 10조 규모 도의회에 제출
경남도는 23일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5017억을 증액한 9조9764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특히 도는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소득 예산 최대 1600억원의 경우 이번 추경과 별도로 재난관리기금으로 편성된다고 밝혔다.

추경 내역을 보면 우선 방역체계 강화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1029억원을 편성했다.

자가격리 대상자를 위한 생활비 53억원, 한시적 상품권 721억원 지급을 통해 아동 양육에 따른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로 했다.

또 보건소 선별진료소 장비 구입 20억원, 경로당 등 고위험군 시설에 대한 방역 물품 구입 10억원, 서부경남 공공의료 공론화를 위한 용역 예산 1억8000만원도 편성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지원한 300억원 규모의 긴급특별자금 이외에 직접사업 예산 477억원도 별도로 마련했다.

코로나19로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문화관광, 농수산 등 분야에 87억원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소득이 줄어든 도내 예술인을 위해 창작활동 준비금(3억원)을 확대하고 손실금도 보상 지원(1억5000만원)한다. 시외버스 업체 재정지원(29억원), 소규모 농산물 유통시설 설치(2억원), 수산물 소비 촉진 행사(7000만원) 등 경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민들을 위한 긴급 지원도 이뤄진다.

이 밖에 이번 추경에는 코로나19 대응으로 재원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시·군을 지원하기 위해 시·군 조정교부금 925억원도 편성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