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축구연맹, UCL·UEL 결승전 '무기한 연기'
유럽축구연맹, UCL·UEL 결승전 '무기한 연기'
  • 연합뉴스
  • 승인 2020.03.24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축구연맹(UEFA)이 유럽 전역을 덮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5월에 예정됐던 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 여자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일정을 무기한 연기했다.

UEFA는 2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유럽의 코로나19 위기 상황으로 오는 5월에 치르기로 했던 유럽클럽대항전의 결승전 날짜를 변경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지 시간으로 오는 5월 30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리기로 했던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비롯해 5월 27일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예정됐던 2019-2020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 5월 2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치르기로 했던 2020 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모두 무기한 연기됐다. UEFA는 “새로운 결승전 일정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일정 조정을 시작했다”라며 “조만간 새로운 결승전 날짜를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영국 공영방송 BBC는 “UEFA는 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의 결승전을 각각 6월 27일과 6월 24일에 치르기를 희망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경기 일정을 새로 정하는 것에 있어서 가장 어려운 점은 코로나19 여파 때문에 국가별로 언제 경기를 치를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는 점”이라며 “UEFA 챔피언스리그는 8강과 준결승을 단판으로 치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BBC는 또 “UEFA 챔피언스리그는 아직 16강 일정도 다 끝나지 않은 만큼 1차전 결과만 가지고 8강 진출팀을 결정하게 될 수도 있다”라며 “8강전 홈경기 장소는 동전 던지기로 정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