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시각]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 개발 힘 모아야
[기자의 시각]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 개발 힘 모아야
  • 손인준
  • 승인 2020.03.24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선거를 20여 일을 앞두고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 개발이 도마위에 올랐다.

이는 양산물금신도시 건설 총 부지 1150여 만㎡ 중 50만㎡가 20여 년 동안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로 남아 개발이 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 유휴부지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1994년 택지개발촉진법에 따라 총 사업비 약 3조원을 투입해 3단계로 나눠 1999년 6월 중부동 일원의 1-1단계 준공을 시작으로 22년여 만인 2016년에 모두 준공한 부산대 양산캠퍼스 부지 일부다.

이에 정치권(양산갑)에서 개발 방안을 놓고 기자회견을 통해 여야 공방을 펼치고 있다. 미래통합당 윤영석 후보가 유휴부지 일부를 민간에 매각해 해당 자금을 다시 캠퍼스 개발에 투자하는 방안을 공약하자, 더불어민주당 이재영 후보는 “계획을 위한 계획이 될 소지가 있다”며 “양산시와 사전에 전혀 협의하지 않은 방법과 절차를 무시한 공약”이라고 비판했다.

그리고는 “자신은 해당 유휴 부지를 환수해 시민의 뜻에 따라 개발하는 방안을 찾겠다”고 했다. 이에 맞서 윤 후보는 “부산대가 수십년전에 ㎡당 5만여 원에 매입했는데 그때 가격으로 매각한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며 이 후보 공약을 비판했다. 이어 “계약 해제도 사실상 불가능하지만, 가능하다 해도 양산시가 이 땅을 환수하려면 현재 ㎡ 300만원 예상 감정가를 기준으로 볼 때 약 2조여 원이 필요해 한 해 예산이 1조원인 양산시 재정으로는 어림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같이 여야 후보가 유휴부지를 놓고 환수와 매각 쪽으로 가닥이 잡히자, 시민들의 표심이 주목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물금신도시발전 토지소유주협의회(회장 박영수)는 후보들을 대상으로 유휴부지에 대한 정책 검증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문제는 양산 발전에 있다. 20년 세월동안 50만여 ㎡가 유휴부지로 남아있다는 것은 분명 양산발전에 걸림돌이다. 양산시도 그동안 활용방안 모색을 위해 많은 노력에도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 어떻게 해서라도 해법을 찾아야 한다. 양산발전에 여, 야가 따로 없다. 힘을 모아야 한다. 이번 21대 총선을 계기로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 개발에 다함께 지혜를 모아 주길 기대해 본다.

손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