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음식물처리장 직원들 31일 만에 집으로
창원음식물처리장 직원들 31일 만에 집으로
  • 이은수
  • 승인 2020.03.2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숙서 출퇴근 전환…비상 매뉴얼 유지 장기전 대비
“한달만에 집으로 돌아갑니다!”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스스로 ‘고립’을 택했던 창원음식물자원화처리장 13명의 영웅들이 31일 만에 집으로 돌아가게 됐다.

창원시는 25일 음식물자원화처리장 직원들이 합숙을 끝내고 출퇴근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짐에 따라 장기전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다. 장기간 합숙 근무를 하게 되면 근무자의 심적, 육체적 피로가 누적되어 대응에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판단해 비합숙 대응체제로 전환하는 것이다.

이날 직원들의 퇴소를 직접 맞이한 허성무 시장은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기꺼이 희생을 감수한 직원들 덕분에 시민들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었다”며 “영웅들에 대한 감사함을 잊지 않겠다. 정말 고생 많았다”고 격려했다.

이에 근무자들은 “격리생활은 종료되지만 코로나19가 아직 종식되지 않아 많이 걱정스러운 마음에 가족을 만나는 발걸음이 무겁다”며 “비합숙으로 전환하더라도 비상 매뉴얼에 따라 근무지 이동없이 출입통제구역에서만 근무하고, 가족이외에는 불필요한 외부 접촉을 하지 않고, 개인 위생소독과 방역을 철저히 해서 지금까지의 노력이 헛되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창원시음식물자원화처리장 직원들은 대체 불가능한 전문 인력으로,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지난달 24일 자발적 합숙에 돌입했었다. 언론을 통해 전국적인 미담 사례로 알려지며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됐다. 소식을 접한 개인, 대학생, 각종 단체 등에서 건강식품, 도시락, 간식 등의 격려품과 응원 메시지가 전해지기도 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스스로 ‘고립’을 택했던 창원음식물자원화처리장 13명의 음식물자원화처리장 직원들이 25일 합숙을 끝내고 출퇴근으로 전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