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청 8급 공무원, n번방 공범 확인
거제시청 8급 공무원, n번방 공범 확인
  • 배창일
  • 승인 2020.03.25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 구속돼 재판 받고 있어
미성년자를 비롯한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 범죄를 저질러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텔레그램 박사방(일명 n번방)’ 사건의 핵심 공범 중 한 명이 거제시청 공무원인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 공무원은 또 다른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이미 구속돼 재판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거제시 등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에 출석한 피의자 A(29)모 씨가 2016년 1월 임용된 거제시청 8급 공무원으로 확인됐다. A 씨는 지난 2월 미성년자를 포함해 여성 여러 명을 상대로 성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이 사건은 박사방 운영에 가담하기 전 혼자 벌인 범행이다.

이후 경찰이 성착취물 제작·유포 진원지인 박사방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운영자인 조주빈과 공범 14명을 적발했는데, 이 가운데 한 명이 A 씨였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애초 조 씨에게 돈을 주고 동영상을 받아보는 유료 회원이었다가 회원을 모집하는 역할을 맡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경찰은 A 씨를 기존 사건과 별건으로 추가 입건했다.

거제시 관계자는 “A 씨는 지난 1월 10일 임의동행 형식으로 경찰에 체포됐고, 이후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수사 개시 통보를 받았다”며 “현재는 직위 해제된 상태”라고 말했다.

배창일기자 bci74@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