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소상공인·자영업자에 현금 100만원씩 지원
부산시, 소상공인·자영업자에 현금 100만원씩 지원
  • 손인준
  • 승인 2020.03.25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매출 감소로 고통받는 부산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현금 100만원을 지원받는다.

부산시가 감염병 확산으로 고통받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현금을 직접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는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18만5585명에게 현금으로 100만원씩 모두 1856억원을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다른 지자체에서 지급하는 재난 기본소득과는 다른 긴급 민생지원금 성격이다.

긴급 민생지원금 지원 대상은 매출 3억원 이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이다.

사업장과 주민등록 모두 부산에 등록돼 있어야 한다.

시는 재난구호기금과 예비비 등을 활용해 긴급 민생지원금을 만들었다.

재원의 20%에 해당하는 371억원은 일선 구·군에서 부담한다.

지원금 신청은 오는 4월6일부터 구·군, 또는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받는다.

이에 앞서 시는 저소득층과 노인, 아동 등 취약계층 지원에 1626억원, 방역과 지역경제 부문에 776억5000만원, 공공부문 임대료 경감과 중소상공인 지원, 코로나19 피해업체 지원 등에 102억5000만원 등 2505억원을 집행한 바 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