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막 오르는 21대 총선, 범진보-범보수 총력전
[사설]막 오르는 21대 총선, 범진보-범보수 총력전
  • 경남일보
  • 승인 2020.03.26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 300명의 제21대 국회의원을 뽑는 4·15 총선 선거전이 어제 오전 9시부터 관할 선거구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 등록이 시작, 오늘 오후 6시 마감과 함께 막이 올라 본격화된다. 정당의 추천을 받는 지역구 후보자는 추천정당의 추천서를, 무소속 후보자는 선거권자의 서명이나 도장을 받은 추천장을 각각 첨부해야 한다. 후보자들은 3월 2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에 들어간다. 투표 연령층이 고등학교 3학년인 만18세로 하향되고, 준연동형 비례대표 제도가 처음 실시되는 이번 선거에 비례대표 후보를 추천하는 정당은 민주적인 심사와 투표에 따라 후보자가 추천됐음을 증명할 수 있는 회의록 등의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코로나19로 도무지 선거 분위기가 나지 않는다. 후보등록일이 시작되면 유권자들의 관심도 자연스럽게 선거판으로 옮겨지게 마련인데 그렇지 않다. 코로나로 인해 대면 선거운동이 자유롭지 못한 않은 탓도 있지만, 20대 국회가 보여준 ‘정치 혐오’가 크기 때문일 것이다. 거대 여당과 거대 제1야당의 정당들이 비례대표 의석확보를 위해 이른바 ‘위성정당’ 놀음과 경계해야 할 진영대결 현실을 개탄하는 시민들이 적잖다. 국민은 안중에 없고 오로지 의석 불리기에만 집착하는 정치권의 행태가 기가 막힐 따름이다. 이런 분위기가 투표율 저조까지 이어지지나 않을지 걱정이다.

총선은 여의도 권력을 재편하는 의미를 넘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 2022년 대선을 향한 전초전 등의 성격을 갖고 있다. 선거가 범진보와 범보수 간 진영 대결 양상이 뚜렷해지는 가운데 정부 지원론(야당 심판론)과 정부 견제론(정권 심판론)을 앞세운 여야의 총력전이 본격화되고 있다. 지역의 민의를 대변하고, 지역 발전을 위해 필요한 국가 정책을 수립하는데 도움이 될 후보를 뽑아야 한다. 자질과 능력을 꼼꼼하게 살펴 ‘큰 정치인’을 뽑는 것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다. 배달될 공보물을 꼼꼼히 살펴 공약과 정책이 무엇인지 알아보고, 후보자들을 냉철하게 비교, 이번엔 정치괴물을 만들지 말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