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온라인 강화 등 스마트팜 수출지원
정부, 온라인 강화 등 스마트팜 수출지원
  • 김영훈
  • 승인 2020.03.26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내 기업의 스마트팜 플랜트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지원 방안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방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을 고려해 시장 개척에 앞서 온라인 지원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

우선 농식품부는 중앙아시아와 동남아시아 등지의 수출 유망 국가에 우리 기업의 홍보자료를 제공하고, 온라인 상담과 판매를 지원한다.

코트라 해외무역관 및 공관을 통해 주요 스마트팜 수출 기업의 제품안내서를 제공하고 수입 의향을 파악한다.

또 해외 구매기업과 국내기업 간 온라인 사업 상담, 온라인 판매 등 수출 상담에 필요한 통·번역을 지원한다.

농식품부는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면 직접적인 시장 개척 활동을 확대할 계획이다.

수출 유망지역에서 2차례 이상 스마트팜 수출 전시회를 열고 이들 국가에서 열리는 국제 농기자재 박람회에 ‘스마트팜 한국 전용관’을 운영한다.

개별 기업의 국제 박람회 참가, 정부 간 행사를 활용한 구매기업 상담회 개최 등도 지원할 방침이다.

중·장기적으로는 해외 스마트팜 수출 기반 구축을 위한 시범온실 등 홍보·교육 거점 조성을 추진한다.

올해 2개국에 시범온실을 조성·운영할 컨소시엄을 선정해 내년 착공을 추진하고, 러시아에는 스마트팜 실증 시험장을 조성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 좋아지면 수출 성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히 준비할 것이다”며 “정부와 업계 등이 참여하는 ‘스마트팜 수출 전략협의회’를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훈기자 hoo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