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 노로바이러스 익히면 안전
굴 노로바이러스 익히면 안전
  • 정만석
  • 승인 2020.03.26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진해만 해역 굴 안전조치 시행
경남도는 26일 진해만 해역 생산 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검출됨에 따라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해당 해역에서 생산되는 모든 굴에 ‘가열조리용’ 표시를 부착하고 생굴을 반드시 익혀 먹을 것을 당부했다. 이는 노로바이러스가 열에 약해 85℃ 이상 가열할 경우 사멸되는 특징에 따른 조치다.

도는 노로바이러스가 우려되는 창원, 통영, 거제, 고성 등 해역을 해당 시군과, 국립수산과학원, 굴수하식수협과 함께 지난 11일부터 24일까지 2주간 합동조사를 실시했다.

안전한 굴 생산·공급 차원에서 실시한 이번 조사를 통해 ‘육·해상 오염원 조사 및 가열조리용 표시여부 확인 등’의 내용으로 모니터링을 강화했다.

노로바이러스는 식중독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바이러스로다. 감염될 경우 설사, 구토, 복통 등의 증세가 나타나고 2~3일 후에는 자연적으로 치유된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감염자의 분변 등을 통해 사람 간 전파되거나 노로바이러스로 오염된 지하수 채소 패류 등을 섭취하는 경로 등을 통해 감염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노로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식을 가급적 익혀서 먹고 손·발을 자주 씻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종하 도 해양수산과장은 “노로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굴은 반드시 가열 조리해서 섭취하도록 각별히 주의해 주시기 바란다”며 “안전한 굴 공급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해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