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대책본부’ 운영
경남도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대책본부’ 운영
  • 정만석
  • 승인 2020.03.26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민생경제를 살린다는 차원에서 ‘민생·경제대책본부’를 운영하기로 했다.

26일 도청 브리핑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문승욱 경제부지사가 이러한 민생·경제대책본부 운영계획을 설명했다.

우선 민생·경제대책본부는 코로나19로 어려운 민생경제에 활력을 되살리고 산업 각 분야에 확산하는 피해에 선제 대응하는 역할을 맡는다.

기존 지난 1월 말부터 운영 중인 ‘경남도 경제상황대응반’을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경남도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대책본부’로 격상 시켜 폭넓고 광범위한 민생·경제 지원체계를 마련한다.

민생·경제대책본부는 우선 기존 소상공인과 제조·수출 중소기업 중심의 점검을 제조업 전반과 문화·관광, 농·수·축산, 건설·교통 등 산업 전 분야로 확대한다.

여성·아동·청년 등 분야별 사회복지 상황도 함께 모니터링해 민생 전반과 산업 전 분야를 다각적으로 점검해 종합 대응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내달 1일 첫 회의를 시작으로 도내 민생·경제 현황과 전망을 분석하고 피해분야 대응방안을 먼저 논의할 예정이다.

대책본부 회의는 매주 정기적으로 개최하며 도는 대책본부 운영과 연계해 코로나19로 인해 사회 전반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분석하는 전문가그룹도 가동한다.

통합상담지원센터를 운영해 도민이 각종 지원 시책을 쉽게 활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통합상담지원센터는 내달 초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