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브레이크에 K리그 일정 축소 합의
코로나 브레이크에 K리그 일정 축소 합의
  • 연합뉴스
  • 승인 2020.03.3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막 시점은 여전히 ‘깜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연기된 프로축구 K리그1(1부 리그) 구단들이 올 시즌 일정을 큰 폭으로 축소하는 데 합의했다.

K리그1 12개 구단 사장·단장들은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대표자 회의를 열어 이같이 합의했다.

이에 따라 2020시즌이 개막하면 풀리그 방식으로 팀당 33경기를 치르고, 상·하위 6개 팀으로 나뉘어 5경기씩을 더 치르는 현행 38라운드 방식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 시즌이 치러질 전망이다. 스플릿 시리즈 없이 33라운드만 치르는 방식은 물론 32라운드(정규리그 22라운드+스플릿 10라운드), 27라운드(정규리그 22라운드+스플릿 5라운드) 등 여러 방식이 이날 회의에서 논의됐으나 대표자들은 결론을 내지는 않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개막 시점이 미뤄지고 있어 경기 수가 축소되는 부분은 불가피하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다”면서 “리그 개막 시 홈·어웨이 경기 수에 불균형이 발생하더라도 각 구단이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불리한 부분을 감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대표자들은 개막 뒤에도 선수 감염 등 돌발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충분한 ‘예비일’을 둬 비교적 느슨하게 일정을 짜야 한다는 데에 의견을 모았다.

리그 방식에는 큰 틀의 합의가 이뤄졌지만, 개막 시점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이날 대표자 회의에서 개막 시점과 관련한 유의미한 결론이 나오면 4월 초 리그 최고 의결기구인 이사회가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당분간 열리지 않게 됐다.

연맹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은 시점에서 개막 시기를 정하기는 어렵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면서 “코로나19 확진자 수와 개학 시점과 방식, 정부의 대응 방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개막 시점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후 열린 K리그2(2부 리그) 대표자 회의도 일정 축소에 관해 논의하는 데 그쳤다. 개막 시점과 관련해서는 본격적으로 얘기가 오가지 않았다. 연맹 관계자는 “K리그2는 되도록이면 36라운드 경기를 모두 치르자는 입장이지만 개막이 늦어져 소화가 어려우면 경기 수 축소를 감내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A매치 기간에도 리그를 진행해왔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일정에서도 자유로운 K리그2는 K리그1에 비해 운신의 폭이 넓다. 6월에 개막한다 해도 주중 경기를 대폭 늘리면 36라운드를 물리적으로 모두 소화할 수 있다. 다만 K리그2 대표자들 역시 선수 안전을 고려해 예비일을 충분히 두면서 일정을 짜기로 합의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을 맡았던 전병율 차의과대학 교수가 두 차례 회의에 참석해 대표자들에게 코로나19의 성격과 예방법 등에 관해 설명했다. 전 교수는 특히 개막 시점을 정하는 데 있어 경기 뒤 선수들의 면역력이 크게 떨어져 코로나19에 취약한 상태가 된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연기된 프로축구 K리그1(1부 리그) 구단들이 올 시즌 일정을 큰 폭으로 축소하는 데 합의했다. 리그 개막을 기다리며 훈련하는 선수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