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업 동참 학원·교습소 반드시 지원”
“휴업 동참 학원·교습소 반드시 지원”
  • 정만석
  • 승인 2020.03.31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진주·김해 학원 밀집지역
도·도교육청 오늘부터 합동점검
경남도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휴업에 동참한 학원과 교습소 등에 대해 반드시 보상하고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31일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27일 기준 도내 학원과 교습소 8317곳 중 21%인 1728곳이 휴원하고 있다고 집계했다.

도는 ‘물리적 거리두기’ 강화 차원에서 학원을 집단감염 위험시설에 추가했지만 학원과 교습소 전체 휴원은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도는 내달 1일부터 도교육청과 함께 창원·진주·김해지역 대형학원과 학원 밀집지역을 합동점검할 계획이다.

방역관리책임자 지정 여부, 출입자와 이용자 발열 체크 등 감염병 예방 위생수칙을 지키고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살핀다.

이번 점검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도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도는 어린이집 개원 시기에 맞춰 재원 아동 7만5000여명과 보육교직원 2만여명에 대해 공적 마스크를 배부할 계획이다.

1인당 2장씩 총 19만장을 나눠줄 예정이다.

김명섭 도 대변인은 “휴업에 참여한 학원을 비롯한 업체에 대한 보상을 정부에 건의한 바 있다”며 “현재 진행 중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학원과 교습소도 보조를 맞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