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앞바다 베트남 선원 작업 중 숨져
통영 앞바다 베트남 선원 작업 중 숨져
  • 강동현
  • 승인 2020.03.31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업 중 양망기에 참변
31일 오전 8시 38분께 통영시 갈도 동방 1.6해리 해상에서 통영 선적 근해연승어선 A호(11t)를 타고 조업 중이던 베트남 선원 B씨(39)가 양망기에 끼여 숨졌다.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사고 당시 A호 선장이 “외국인 선원이 작업 중 양망기에 빨려 들어갔다”고 119를 경유해 통영해경에 신고했다. 해경은 경비정을 급파해 오전 9시 17분께 의식과 호흡이 없는 B씨를 발견,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사망했다.

통영해경은 어선 선장의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강동현기자 kca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