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서 10억 편취 떠돌이 90대 구속
산청서 10억 편취 떠돌이 90대 구속
  • 원경복
  • 승인 2020.03.31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서도 사기 행각으로 수배
산청경찰서는 31일 서민과 부녀자 등을 대상으로 돈을 빌려 도주하는 수법으로 10여 억원을 편취한 90대 여성을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여·90)씨는 지난 2014년 3월 10일께 산청군 삼장면 월세방에서 B씨에게 ‘통영에서 잠수부 배로 어업을 하는데 돈를 빌려주면 이자를 후하게 쳐서 갚겠다’고 속여 2억4000여만원을 편취하는 등 이웃 4명으로부터 22회 걸쳐 2억9565만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무직으로 6차례 사기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지난 2015년에는 경북 영주에서 3억2000만원을 편취하여 사기 혐의로 지명통보된 것은 물론 2016년에는 김해에서 5억원을 편취한 혐의로 수배 상태에 있었다. A씨는 지난 27일 전남 목표에서 검거된 후 산청경찰서로 신병이 인도돼 31일 구속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떠돌이 생활을 하면서 여관과 모텔을 전전하면서 이웃 평범한 부녀자를 상대로 음식 제공과 선물 공세 등을 하면서 환심을 산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피해자에게 많은 돈을 가진 자처럼 행세하며 접근해 차용 형식으로 돈을 빌려 편취하여 도주하는 식으로 사기 행각을 펼친 것으로 조사됐다.

산청경찰서 이권섭 지능팀장은 “오랜 지인으로 지내지 않고 갑자기 이웃으로 나타나서 선물 공세를 하는 등 환심을 사서 금전을 차용해 주라는 일이 있으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원경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