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해외입국자 1대1 전담 관리
창원시, 해외입국자 1대1 전담 관리
  • 이은수
  • 승인 2020.04.01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 배정…매일 확인
창원시는 최근 해외 유입 코로나19 급증에 따라 해외입국자 관리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우선 시는 코로나19 잠복 기간을 고려해 지난 3월 27일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5개 구청에서 1:1 전담공무원을 배정해 매일 증상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창원시에 따르면 1일 현재 해외입국자는 총 994명의 해외입국자 중 유럽 267명, 아시아 326명, 미주 291명, 기타 110명이다. 그동안 모니터링 결과는 양성 4명, 무증상 486명, 검사중 23명, 음성 120명이며, 무증상으로 2주 경과해 감시종료된 입국자는 총 361명이다.

창원시는 지난 3월 28일부터 정부방침에 따라 미국과 유럽 등 해외입국자 중 광명역으로부터 KTX 전용칸을 이용해 창원까지 도착하는 입국자들에 대해서는 행정안전부에서 제공받은 명단을 토대로 현장확인하고 개별차량 이동이 어려운 경우 119 구급차량을 통해 자택까지 수송지원을 해오고 있다.

그 결과 지난 3월 28일부터 31일까지 82명의 해외입국자 중 28명에 대해 수송을 지원했다.

이들에 대해서는 입국 즉시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및 ‘자가진단 앱’을 의무적으로 설시하도록 한 뒤 의심 증상 진단과 위치 확인, 생활수칙 준수 여부 등을 모니터링 한다. 시는 지난 31일 코로나19 확진자(30번(경남 96번))가 1명 더 추가돼 현재 완치 퇴원 15명을 포함, 총 27명이며 12명의 확진자가 입원 치료 중이다.

이번 30번 확진자는 의창구 용지로 소재 음식점을 운영하는 60대 남성이다. 밀접접촉자인 동거 가족 1명, 종업원 2명의 검사결과는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 확진자는 지난 2월 23일부터 3월 15일까지 남아공, 잠비아 등을 다녀온 뒤 3월 24일 인후통과 마른기침 증상이 최초 발생해 3월 30일 창원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았다. 3월 31일 최종 양성판정에 따라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