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6월까지 모든 행사 금지
토론토 6월까지 모든 행사 금지
  • 연합뉴스
  • 승인 2020.04.02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힘 받는 MLB ‘7월 4일’ 개막설
캐나다 온타리오주의 중심 도시 토론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6월 30일까지 시(市) 주도 행사와 이미 승인된 행사를 전면 금지하기로 1일(한국시간) 결정했다.

토론토시 당국은 거리 행진, 축제와 같은 행사를 금지하는 것일 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를 포함한 프로 스포츠 경기는 적용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지만, 이미 온타리오 주가 5명 이상 모이는 것을 금지한 상황이라 4대 프로스포츠 경기가 정상적으로 열리긴 어려울 것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망했다. 토론토의 행사 금지 정책이 알려지자 야후 스포츠, CBS 스포츠 등 미국 언론은 현지 시간 미국 독립기념일인 7월 4일에 정규리그를 개막하는 것이 적합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50명 이상의 모임을 금지한 미국 정부의 권고 방침에 따라 메이저리그는 코로나19가 그 무렵 진정된다는 가정하에 일러야 5월 중순에 개막할 수 있다. 최소 4주간의 ‘두 번째’ 스프링캠프가 필요하다는 선수, 구단의 요청에 따라 공식 개막은 6월로 늦춰진다.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 6월에도 개막하기 어렵다. 현재 미국과 캐나다의 코로나19 확산 사태는 절대 녹록지 않다. 미국 50개 주 중 32개 주, 미국 인구의 80%인 약 2억6000만명이 현재 필수 업무를 제외한 재택근무 명령을 수행 중이다. 여기에 토론토시의 강력한 행사 금지 명령이 발동돼 6월에도 메이저리그가 열린다고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을 맞았다.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코로나19에 따른 시즌 개막 연기와 리그 축소 운영과 관련한 연봉·등록일수 합의문을 발표하면서 시즌 개막의 선행 조건으로 3가지를 거론했다.

개막의 선행 조건 3가지는 첫째로 여러 사람이 모이는 것을 금지하는 조처가 해제돼야 하고, 둘째로 미국과 캐나다 여행 제한 조처도 풀려야 한다. 마지막으로 야구를 시작해도 선수, 팬, 구단 관계자들의 건강이 위협받지 않는다는 의학전문가의 판단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세 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할 시기가 언제쯤 올지는 현재로선 누구도 알 수 없다. CBS 스포츠는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로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려는 토론토시 정책이 미국 여러 도시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며 7월 4일 개막이 현실적인 목표가 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야후 스포츠도 미국에서 축제의 날인 독립기념일에 메이저리그를 개막한다는 것에 상당한 의미를 두고 현재 가장 필요한 ‘정상으로의 복귀’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