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9회 경남도민체육대회 잠정 연기
제59회 경남도민체육대회 잠정 연기
  • 박성민
  • 승인 2020.04.06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5월 창원에서 열릴 예정이던 경남도민체육대회 잠정 연기됐다.

경남도체육회(회장 김오영)는 제59회 도민체전 개최지인 창원시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도민의 안전과 선수단 보호를 위해 개최 일정을 잠정 연기 요청함에 따라 이 같이 결정해 창원시 등 시군체육회에 통보했다.

한 차례 일정이 연기되어 5월 29일부터 6월 1일까지 개최 예정이었던 도민체전이 잠정 연기된 이유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학교별 학사일정 연기 및 해외 역유입 확진자 증가 등 지역사회 감염의 장기화 추세 때문이다.
 
김오영 회장은 “현재 코로나19의 위기경보가 심각단계인 점을 고려하면 사회적 거리두기 등 예방지침 준수와 도민의 안전이 우선이다”며 “당분간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양상, 감염병 위기 단계 조정 등 진행추이를 지켜보면서 개최지 창원시 등 관계기관과 협의 후 개최일정을 논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박성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