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막아서도 "청년예술 쉬지말고 달려"
코로나가 막아서도 "청년예술 쉬지말고 달려"
  • 박성민
  • 승인 2020.04.06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청년예술인 지원 청춘마이크·창작준비금 대상 확대
문화체육관광부가 ‘청춘마이크’와 ‘예술인 창작준비금’ 사업을 확대해 청년문화예술인들의 경제활동 여건을 개선한다.

‘문화가 있는 날’ 기획 사업인 ‘청춘마이크’는 학력, 이력, 수상경력에 제한 없이 열정과 재능이 넘치는 만 19세부터 34세까지의 청년문화예술가들에게 대중음악, 클래식, 국악, 연극, 비보이 춤, 마술 등 모든 분야의 무대에 설 기회를 제공하고, 경제적으로 지원한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857개 팀, 청년문화예술가 3215명이 참여해 전국에서 국민들과 함께하는 공연 4622회를 펼쳤다.

올해는 지난해 276개 팀(47억 원, 추경 10억 원 포함) 대비 134개 팀(20억 원)이 늘어난 총 410개 팀(67억 원)의 청년문화예술가를 지원한다. 각 팀은 연 5회, 전국 다양한 장소에서 공연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얻으며, 공연비는 팀별 인원 규모에 따라 차등지급된다.

지역 내 청년문화예술가들이 안정적으로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청춘마이크 참여 팀 간 정보 교류 모임, ‘문화가 있는 날’에 참여하는 민간 및 유관기관 활동 연계 등 다양한 활동 기회도 마련한다.

공모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정을 조정해 이달 추진할 예정이며, 공모 내용은 ‘문화가 있는 날’(http://www.culture.go.kr/wday)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술인 창작준비금’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인이 창작활동을 중단하는 상황에 이르지 않도록 창작에 필요한 실질적 비용 등을 지원(1인당 300만 원)하는 사업이다. 작년에는 5500명(166억 원)이 지원을 받았고, 그 중 청년 예술인은 3583명(약 65%)이었다.

올해부터는 지원 규모를 1만2000명(362억 원)으로 2배 이상 대폭 늘려 청년 예술인의 참여폭도 더욱 넓어질 전망이다. 또한 지원에 필요한 소득과 재산 심사 대상을 본인과 배우자로 완화했다. 이에 따라 예술활동으로 벌어들이는 소득이 낮아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부모의 재산 때문에 창작준비금을 지원받지 못했던 청년예술인도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

창작준비금 지원은 상·하반기로 나누어 진행되며, 상반기 지원 접수는 지난 3월 마무리되어 현재 심의를 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예술인들을 조속히 지원하기 위해 심의 기간을 단축해 늦어도 5월 중에는 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하반기 지원 일정도 조기 개시해 6월부터 사업을 공고할 계획이다. 창작준비금을 신청하려면 ‘예술활동증명’ 절차를 거쳐야하기 때문에 참여를 원하는 청년예술인은 증명 절차에 소요되는 기간(약 4주)을 감안해 미리 신청하면 좋다.

관련 안내와 신청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 누리집(www.kawf.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성민기자

 
청춘마이크 공연 모습.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