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고성] ‘국비 확보’놓고 고발전 비화
[통영·고성] ‘국비 확보’놓고 고발전 비화
  • 강동현 기자
  • 승인 2020.04.06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푸른 건강숲 조성’ 10억 원 정 후보가 확보한 예산 맞다”
민주당 “당초 정해진 특교세 사업대상지에 내죽도공원 포함 안돼”
통영·고성 선거전이 ‘정점식 의원의 국비 확보’ 여부를 놓고 후보 진영 간 고발전 양상으로 격화되고 있다.

미래통합당 정점식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6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3일 국회의원 후보자 TV토론회에서 나온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후보의 발언을 문제 삼고 “양 후보는 더 이상 정치선동으로 유권자를 현혹하지 말고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토론회 당시 양 후보는 정 후보 측이 정부로부터 특별교부세 1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힌 ‘죽림 내죽도공원 리모델링 사업’에 대해 “시청 예산을 아무리 뒤져봐도 없다”면서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는 선거법 상 허위사실 유포에 해당돼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는 게 선대위 주장이다.

선대위는 행정안전부의 ‘2019년도 지방교부세 운영상황’ 자료에 명시된 ‘통영 푸른 건강숲 조성’ 10억 원을 근거로 제시하며 “이 사업인 죽림 신도시 주민들의 요구를 반영해 정 후보가 확보한 예산”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정 후보는 특교세 확보를 위해 통영시장에게 이 사업을 계획해 행안부에 신청하도록 한 뒤 직접 행안부 장관을 찾아가 필요성을 적극 설명해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선대위는 기자회견 후 선관위에 고발장을 제출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양문석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도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즉각 반박에 나섰다.

양 후보측 선대위도 “정 후보가 허위사실을 무차별적으로 공표·배포하고 있다”며 “정 후보를 허위사실유포죄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선대위에 따르면 통영 푸른 건강숲 조성 예산 10억 원은 사용 목적이 정해진 특교세로 당초 사업대상지는 청구아파트와 죽림매립지를 잇는 국도변으로죽림 내죽도공원은 사업대상지에 포함돼 있지 않았다. 즉, 정 후보가 주장하는 죽림 내죽도공원 리모델링 사업 예산이 아니라는 것이다.

또한 선대위는 정 후보가 자신의 블로그와 웹자보, 선거공보를 통해 9개월간 확보했다고 밝힌 예산 1000억 원도 실상은 거짓, 왜곡됐다고 지적했다.

이 가운데 주요 사례 중 하나인 통영·고성 어촌뉴딜 300사업 800억 원의 경우,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으로 지자체장과 소속 공무원들이 열심히 준비해 가져온 것으로 국회의원이 나서서 따온 예산이 절대 아니라고 했다. 게다가 실제 예산도 800억 원이 아닌 715억 원이라고 꼬집었다.

선대위는 “경남도와 통영시, 고성군의 공을 가로채 자신의 업적인 양 자랑하는 몰염치한 처사다. 선거에 이기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행태는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총선취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