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지사 “사회연대협력기금 만들자”
김 지사 “사회연대협력기금 만들자”
  • 정만석
  • 승인 2020.04.06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서 자발적 기부 제안
고소득층 기부로 신속 집행 가능
“각 정당 보편적 지원 당론 정해야”
김경수 지사가 고소득층들의 자발적 기부를 통한 사회연대협력 기금을 만들어 코로나19 사각지대에 놓인 계층을 위해 사용하자고 제안했다.

김 지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보편적 긴급재난지원금’을 실시하고 고소득층 자발적 기부를 통해 ‘사회연대협력기금’을 만들자”고 했다.

김 지사는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을 보편적으로 지급하는 방안을 그동안 강력하게 추진하지 못했던 데는 야당의 반대도 중요한 이유였다”며 “늦었지만, 황교안 대표가 전 국민에게 보편적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른 정당에서도 이미 긴급재난지원금은 전 국민에게 보편적으로 지급해야 한다고 동의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이제 공은 국회로 넘어왔다”며 “각 정당의 약속이 또다시 선거용 공수표가 되지 않도록 총선 공약으로 보편적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것을 당론으로 정하고 국민에게 약속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고소득층 중에는 ‘나는 굳이 재난지원금을 주지 않아도 되니, 어려운 분들에게 주시라’고 하는 분이 적지 않다”며 “그런 분들의 자발적 기부를 통해 가칭 ‘사회연대협력기금’을 조성하자”고 강조했다. 특히 김 지사는 “코로나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민관협력기구를 만들어 정부의 피해지원 사각지대 등 긴급 지원이 필요한 대상과 계층을 돕는 데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고소득층 자발적 기부로 기금을 조성하면 민간 차원의 지원이 가능하므로 훨씬 신속하게 집행이 가능하다”며 IMF 외환위기 당시 금모으기 운동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