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 예산 공방 이어 'MRO 분리' 설전
사천시 예산 공방 이어 'MRO 분리' 설전
  • 문병기
  • 승인 2020.04.06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인성 “분리 추진 원상복귀”
하영제 “법 개정 하며 추진”
제21대 총선 사천·남해·하동선거구 더불어민주당 황인성 후보와 미래통합당 하영제 후보는 MBC경남 주최 TV토론회에서 사천시 예산 문제로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미래통합당 하영제 후보는 “황 후보는 자신이 당선되면 사천시의 예산을 4년 안에 4조 원대로 끌어 올리겠다고 말하는데 예산을 책정하는 데는 그 지역의 인구 규모나 경제 현황 등 여러 지표가 반영돼 정해진다”며 “4년 뒤 사천시 인구가 50만 명으로 늘어야 가능한 수치인데, 무슨 능력으로 50만 사천시를 만들지부터 대안을 제시하라”고 밝혔다.

이에 황인성 후보는 “하 후보가 사천시의 예산을 4년 안에 4조 원대로 끌어 올리겠다는 것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 하는데 이는 선거홍보물도 제대로 보지 않고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며 “아무나 할 수 없지만 중앙정부와 통하는 황인성은 현재 1조9000여억 원인 사천·남해·하동의 예산을 4조원 시대로 만들 수 있다”고 반박했다.

두 후보는 사천 항공 MRO 사업을 두고도 설전을 이어갔다. 하 후보는 “사천이 항공 MRO 전용 산단 등 착실히 준비를 거쳐 뿌리를 내리고 있는데 느닷없이 인천공항에 MRO 사업을 분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가 나서 법 개정까지 하면서 추진하는 의도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황 후보는 “법적으로 명시한 것이 아니다”며 “21대 총선이 끝나고 나면 중앙부처와 협의를 통해 제자리로 반드시 돌려놓겠다”고 답변했다.

사천시와 인근 남해 하동의 인구가 2050년이면 5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는 질문에 황 후보는 “인구가 자연 감소되는 것을 막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장기적인 목표하에 다각적이고 지속적으로 방안을 마련하고 지역주민들의 행복 지수 상승, 교육 수준 향상 등 근본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후보는 “우리나라 출산율이 0.9명으로 세계 초 저출산 국가에 해당된다. 출산율 급감이나 인구 문제의 접근 방법은 국가 비상사태 선포하고 정책을 모으는 방식이 돼야 한다. 정부조직법 개편안을 만들어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남해군의 현안 사업인 동서 해저터널과 삼동~창선간 4차로 확장 사업에 대해 하 후보는 “동서해저터널은 재검토 보류 대상에 있는 등 추진에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타당성 조사 기관을 논리적으로 설득해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며 도로 확장도 반드시 마무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황 후보는 “지역민의 오랜 숙원사업들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최종 사업 선정도 중요하지만 공사가 마무리될 수 있는 예산 확보가 우선돼야 한다. 정부 부처와 협의를 거쳐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인성과 자질 검증에 대한 상호 토론에서는 황인성 후보는 “2008년 남해군수를 중도 사퇴하고 산림청장으로 가면서 비서관을 데려간 것이 불공정 특혜 취업이 아니냐. 지금까지 선거에 7번 이상 출마를 했는데 출마 횟수가 스펙 쌓기가 아니냐”고 물었다. 하 후보는 “미문화원 방화사건과 관련해 미국에 관해 반미 의식이 있는 것 아니냐. 미국과 북한 중 누가 우리의 주적이냐” 등 예민한 부분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다.


총선취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