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더 멀어집시다
좀 더 멀어집시다
  • 경남일보
  • 승인 2020.04.07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엔




두문불출. 봄이 다가는 동안 문 밖이 점점 멀어진다. 꽃이 핀다더라, 놀이공원이 문을 열었다더라, 교회 예배를 간다더라…사회적 거리두기가 무색한 소식들이 무성한 병든 봄. 방콕족의 문 앞엔 떨어지는 벚꽃잎처럼 배달만 쌓인다. 식료품 배송까지 시켜보는 참말 거짓말 같은 2020년 봄이다. 이러다 여름도 빼앗길라 그만 좀 나다니자. @골목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