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생태과학관 야생화 숲 생태 복원 추진
지리산생태과학관 야생화 숲 생태 복원 추진
  • 최두열
  • 승인 2020.04.07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군, 환경부사업에 선정
국비 4억원 확보…10월 준공
하동군은 지리산생태과학관이 환경부에서 주관하는 2020년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에 선정돼 4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은 자연환경보전법에 따라 생태계보전협력금 납부자가 자연환경보전사업을 시행하는 경우 납부한 생태계보전협력금의 일부를 반환해 주는 사업이다.

하동군은 전국 33개 선정 사업지 중 경남에서 유일하게 선정됐으며, 이 사업비로 내달 지리산생태과학관 야생화단지의 숲 생태 복원사업에 착수해 10월 준공할 계획이다.

지리산생태과학관 야생화단지는 2013년부터 진행된 하동읍∼화개면 국도건설공사로 인해 진입로와 야생화단지 상당부분이 편입돼 생태계 훼손이 진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군은 이 사업을 통해 나비 생태원·조류유인 숲·인공습지 등을 새로 조성해 생태체험 공간으로 활용하고, 섬진강이 내려다보이는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관찰데크와 휴게공간도 조성해 과학관을 찾는 관람객에게 친환경적인 휴식공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하동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야생동물이나 소생물이 이입되고 생물종 다양성과 생태계 복원을 기대한다”며 “향후 과학관 체험프로그램과 연계해 경남의 대표적인 생태체험관광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두열기자
하동군은 생태계 보전협력금으로 내달 지리산생태과학관의 야생화단지의 숲 생태 복원사업에 착수해 오는 10월 준공할 계획이다./하동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