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기철,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과 진해 합동유세
황기철,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과 진해 합동유세
  • 이은수
  • 승인 2020.04.08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전 총리가 8일 오전 창원시 진해구를 방문, 창원시 진해구 더불어민주당 황기철 후보 지원 유세를 펼쳤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진해 경화시장에서 열린 민주당 황기철 후보와의 합동 유세에서 “우리 진해의 꿈은 진해신항을 통해 이뤄진다. 진해신항의 번영은 바다를 잘 아는 사람이어야 가능하다. 평생을 바다에 헌신한 사람, 황기철 후보를 지지해달라”며 유세를 시작했다. 그는 황 후보에 대해 “우리 황 후보는 진해 토박이다.

또 우리 해군 참모총장 출신이다. 그리고 대통령, 도지사, 시장과 같은 여당 후보”라며 “진해 지역 사정을 잘 아는 황 후보, 나아가 대한민국의 평화와 안보, 번영을 동시에 말할 수 있는 황 후보를 잘 활용해 달라”고 말했다.

또 “나는 평소 황 후보에게 매료돼 있었다. 황 후보를 지지해주시면 향후 황 후보가 제게 논의하는 모든 것, 함께 추진하겠다.”며 진해시민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이에 황 후보는 “이낙연 전 총리께서 먼 걸음 해주셨다. 우리 진해까지 특별히 시간 내서 방문해 주신 것으로 안다”며 “이낙연 위원장은 총리 재직 시 STX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진해를 도와주고, 제2 안민터널 완공을 단축시킨 바 있다”고 화답했다. 황 후보는 이어 “우리 진해는 지금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너무도 심하게 겪고 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더 많은 지원 대책이 시급하고 또 절실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황 후보는 힘 있는 집권 여당 의원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진해 시민들을 위해 중앙정부와 경상남도, 창원시와 함께 손잡고 우리 진해 경제를 되살리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낙연 전 총리는 “현재 우리 대한민국은 두 가지 전쟁 중이다. 한 가지는 코로나19를 퇴치하는 전쟁이며, 다른 한 가지는 코로나 19로부터 야기된 사회·경제적 충격을 완화하는 전쟁이다”며 “이 두 가지 전쟁에서 모두 이겨야 한다. 이런 시기에 정치는 싸움을 해서는 안 된다. 견해가 다를지라도, 미움이 있더라도 지금은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야 한다. 싸움하는 사람이 아니라, 일할 사람을 뽑아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황기철 후보와 진해 합동유세를 펼치고 있다.
황기철 후보와 악수하는 이낙연 전 총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