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갯게’의 경고
[천왕봉]‘갯게’의 경고
  • 강동현
  • 승인 2020.04.12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통영에서 처음으로 ‘갯게’가 발견돼 주목을 끌었다. 갯게는 갯벌에 사는 게다. 평범한 이름과 달리 만나기는 어렵다. 실제 갯벌에선 한 마리도 찾아보기 드문 보호대상해양생물과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돼 있기 때문이다.

▶갯게는 우리나라 서·남해와 제주도 연안의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하구 주변 갯벌에서 산다. 몸통은 4~5㎝ 정도 크기이며 수컷이 암컷보다 크다. 지름 약 10㎝, 깊이 50㎝ 정도의 굴을 파고 사는데, 논둑에 구멍을 내 둑이 허물어지는 일이 있어서 ‘둑 허물기’라는 별명도 갖고 있다. 야행성인 갯게는 먹이활동 과정에서 진흙과 모래를 정화하기 때문에 갯벌의 청소부 역할도 한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지난 1일 통영시 용남면의 작은 하천에서 너비 3.5㎝ 크기의 수컷 갯게 한 마리가 발견됐다. 각종 개발과 환경오염으로 지금은 서식지 한 곳에서 한 마리 이상 보기 어려울 정도로 희귀하다. 특히 갯게가 발견된 용남면 앞바다는 올해 2월 잘피 군락지 보호를 위한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이어서 의미를 더하고 있다.

▶게다가 지난 3일엔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용남면 해역에서 멸종위기종인 상괭이 1마리가 낚싯바늘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환경단체는 이런 피해가 없도록 해양쓰레기 정화활동과 해양환경 정기 모니터링 사업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이번 통영 하천의 갯게 출현은 해양생물보호구역 서식지와 연계한 합리적인 보호·활용계획을 철저하게 세우라는 절박한 경고가 아닐까.

강동현 남부취재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