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보수색 짙어진 경남
다시 보수색 짙어진 경남
  • 김응삼
  • 승인 2020.04.16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서부 통합당 압승…‘낙동강 벨트’ 진보 생환
3선 이상 중진급 5명 배출, 국회 활약여부 주목
상호 비방 난무 ‘진흙탕’…선거사범 1270명 입건
21대 총선에서 경남은 이변과 돌풍이 없이 20대 총선 결과를 그대로 이어받았다.

지역구 정당이 변한 곳은 2곳이다. 무소속 후보가 한 곳 당선됐고, 정의당은 한 곳을 잃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치러진 이번 총선에서 민심이 여당에 압도적 승리를 몰아주었으나 경남에선 여권 후보들이 힘을 쓰지 못하고 고전해 이곳이 ‘보수 텃밭’임을 다시한번 입증했다.

21대 총선 결과도 20대 총선과 비슷하게 나오자 경남의 선거지형이 노령층이 많은 중·서부경남은 ‘보수’, 젊은층의 인구 밀도가 높은 낙동강 벨트는 ‘진보’ 진영으로 고착화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번 총선에서 경남지역은 16석 가운데 민주당 3석, 미래통합당 12석, 무소속 1석이 당선됐다. 무소속 1석은 통합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한 김태호 후보가 차지해 ‘과반의석’을 목표로 한 여권은 경남에서 패배에 가까운 성적표를 받았다.

특히 진보 진영 분열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여당 심판론이 작용했다. 민주당은 김해·양산 등 ‘낙동강 벨트’에서 선방했지만 창원을 중심으로 한 중부경남에서 한석도 차지하지 못하고 고전했다.

창원 성산은 투표용지 인쇄 전, 사전투표 실시 전 등 변곡점마다 진보진영 단일화 시도가 있었지만 모두 실패했다. 거제도 민주당 경선에서 배제된 김해연 후보가 무소속으로 출마하면서 민주당 문상모 후보와 여권 지지표를 나눠 가졌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인 김해와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양산 등 낙동강을 경계로 부산과 붙어 있는 ‘낙동강 벨트’는 선거 때마다 경남에서 여야 간 접전이 펼쳐지는 곳이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김해, 양산에 이어 진해, 거제까지 낙동강 전선을 넓혀 경남에서 ‘과반 의석’ 목표를 달성하는 교두보로 활용한다는 목표를 세웠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잠재적 대권주자로 꼽히는 양산을 김두관 당선인과 봉하마을이 있는 김해에서 2석을 힘겹게 지켜낸 것을 위안으로 삼아야 할 상황이다.

전통적인 보수지역으로 불리는 서부경남은 이번 총선에서도 ‘보수텃밭’이라는 아성을 굳건히 지켰다.

당선인 16명 가운데 3선이상 중진은 민주당 민홍철, 미래통합당 박대출·조해진·윤영석·무소속 김태호 당선인 등이다. 이들은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노릴수도 있고, 당내 원내대표 경선에도 출마할 수 있다.

재선은 민주당 김정호·김두관, 통합당 박완수·강기윤·윤한홍·이달곤·정점식, 초선은 최형두·강민국·하영제·서일준 당선인으로 20대 국회와 비슷한 분포도를 보였다.

도내 여야 후보가 재대결을 한 6개 지역구에서는 민주당이 1곳, 통합당이 5곳을 가져갔다.

6곳 중 5곳은 민주당 후보와 통합당 후보가 ‘리턴 매치’를 벌였다. 나머지 1곳은 통합당 후보와 정의당 후보가 다시 만났다.

창원 의창 박완수 당선인은 민주당 김기운 후보를 2016년 20대 총선에 이어 다시 꺾었다. 창원 성산 통합당 강기윤 당선인은 정의당 여영국 후보를 상대로 지난해 4월 보궐선거 패배를 1년 만에 설욕했다.

창원 마산회원 통합당 윤한홍 당선인은 민주당 하귀남 후보를 20대 총선에 이어 또 눌렀다. 2004년 17대 총선부터 마산회원에서만 5번 연속 출마한 하 후보는 이번에도 통합당 후보를 넘지 못했다. 진주갑 통합당 박대출 당선인은 민주당 정영훈 후보를 꺾고 3선에 성공했다.

통영·고성은 지난해 4월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이긴 통합당 정점식 당선인이 민주당 양문석 후보를, 김해갑은 김해고 선배인 민홍철 당선인이 통합당 홍태용 후보를 4년 만에 또 꺾었다.

총선에서 승자와 패자가 가려졌지만 고소·고발이 난무했던 혼탁선거 과정에서 남은 생채기는 깊다.

선거기간중 통영·고성, 산청·함양·거창·합천 등 격전지 후보들을 중심으로 상대 후보에 대한 고발이나 비방이 잇따랐다.

대검찰청 공공수사부는 15일 자정을 기준으로 선거사범 1270명을 입건하고 본격적인 수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총선취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