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탄돌이 vs 코돌이
[천왕봉]탄돌이 vs 코돌이
  • 정영효 논설위원
  • 승인 2020.04.20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영효 논설위원
대한민국이 코로나19 확산 위협의 우려 속에서도 4·15 총선을 성공적으로 치러냈다. 총선에서 코로나가 가장 큰 변수로 작용했다. 이에 선거 막판에 김종인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이 2004년 17대 총선 때 ‘탄돌이’에 빗대 이번에는 ‘코돌이’가 대거 당선될 수 있다고 예단했다. 그래서 선거 기간 중에 ‘탄돌이’, ‘코돌이’가 세간에 회자됐다.

▶탄돌이는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 정국에서 얼떨결에 국회의원이 된 사람을 이르는 말이다. 17대 총선에서 탄핵 역풍을 타고 당선된 열린우리당 소속 정치신인들을 비꼬며 부르던 별칭이다. 당시 탄핵열풍으로 열린우리당은 과반수가 넘는 152명의 당선자를 배출했다. 이 중 초선의원의 수가 108명이나 됐다.

▶17대 총선에서 국회에 들어온 탄돌이들이 지금 대한민국 정치를 좌지우지하고 있다. 이번에는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열풍을 타고 더불어민주당·시민당 소속 정치신인들이 대거 당선됐다. 21대 총선에서 민주당·시민당 소속 당선자는 무려 180명이다. 이 가운데 85명이 초선의원이다. 일명 코돌이로 불릴 것으로 보인다.

▶탄돌이들이 그랬듯이 대한민국의 미래정치는 코돌이들이 좌지우지할 가능성이 높다. 16년 전 탄생했던 탄돌이에 대한 국민들의 실망이 크다. 이번에 탄생한 코돌이들은 탄돌이들의 전철을 밟으면 안된다. 이번 총선에서 세계인들이 탄복할 정도로 높은 국민의식을 보여줬다. 코돌이들만이라도 국민 수준에 걸맞는 ‘정치인’이 되길 바란다.
 
정영효 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