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서 만든 독립영화 안방서 만나요
경남서 만든 독립영화 안방서 만나요
  • 박성민
  • 승인 2020.04.22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 KBS1 독립영화관 25일 토요일 새벽 1시

오는 25일 새벽 KBS1 TV 독립영화관 프로그램에서 경남지역영화 ‘앵커’가 방영된다. 최정민 감독의 앵커는 2017년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이하 ‘진흥원)이 ‘독립영화제작지원사업’을 통해 지원한 작품으로 고등학교 육상부 한주가 사라진 동생 영진을 찾아내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프레스, 길 등 경남에서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해온 최정민 감독의 3번째 장편이며, 독립영화 ‘벌새’에서 ‘수희’역을 통해 뛰어난 연기를 선보인 박수연 배우가 단독 주연을 맡아 주목을 받기도 하였다.

시나리오 단계에서부터 작품성을 인정받아 2017년 진흥원 ‘경남독립영화제작지원사업’뿐만 아니라 한국영상위원회 ‘지역영화 기획개발 및 제작지원사업’, 2018 영화진흥위원회 ‘장편독립영화 후반작업기술 지원사업’등에 선정되었으며, 세밀한 연출력과 생동감 있는 연기로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제11회 진주같은영화제’ 등 여러 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았다.앵커는 4월 24일 금요일에서 토요일로 넘어가는 밤 12시 40분 KBS1TV 독립영화관을 통해 방영된다.

박성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