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광역단체장 누구 탓·원망 입장 아니다
부·울·경 광역단체장 누구 탓·원망 입장 아니다
  • 경남일보
  • 승인 2020.05.04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기 (논설위원)
2018년 6·13 지방선거는 더불어민주당이 압승, 광역단체장 17곳 중 14곳서 승리,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은 대구(권영진)·경북(이철우) 2곳만 초라한 승리였다. 14대2로 한국당은 대패했다. 민주당은 서울 박원순·경기 이재명·인천 박남춘 등 수도권 3곳을 처음 싹쓸이 했다. 광주·대전·세종·강원·충북·충남·전북·전남까지 광역단체장 권력을 석권했다. 제주지사만 무소속의 원희룡 후보가 연임에 성공했다. 한국당의 최대 승부처로 꼽혔던 부·울·경은 오거돈·송철호·김경수 등 민주당이 모두 완승은 역사상 최초이다. 지난 2006년에 압승했던 한국당이 10년 여 만에 TK정당으로 몰락했다. 놀라운 점은 한국당 최대 승부처로 꼽혔던 부·울·경 광역단체의 당·정이 모두 민주당 이였다. 한국당은 ‘참패, 폭망’했다. 보수 텃밭에서 장기집권 시절이 끝나 몇몇 지역에서 한국당이 겨우 기초단체장·지방의회에서 당선되기는 해도 존재감이 별로 없을 정도다.

한 때 깃대만 꼽으면 당선됐던 한국당이 ‘이정도로 몰락할 수 있었을까?’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의 참패는 ‘보수가 보수를 심판했다’ 한다. 시대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자기반성 없는 보수지지층이 채찍을 든 분석이다. 준엄한 심판을 내린 것이다. 더욱 반성, 자숙하라는 국민의 목소리를 당시 한국당은 귀담아 들어야만 다시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했었다. 부·울·경은 본격적인 민주당 지방정부가 됐다. 황제 같은 권력을 가진 부·울·경의 광역단체장 중 2년 만에 ‘3전 4기 오뚜기 신화’의 주인공 오거돈 부산 전 시장이 여직원 성추행으로 사퇴했다. “참회하면서 살겠다”는 기자회견도 반성이라기보다는 축소·포장에 가깝게 애매했다. 그 후폭풍이 일파만파로 수사착수 등 충격파장의 후유증이 크다. 만약 오 전 시장 성추행이 총선 때 은폐설 의혹이 밝혀질 때는 파문은 엄청 날 수 있었다. 사실조사 없이 당이 제명을 했지만, ‘4월 말까지 사퇴각서’의 ‘콕찝은 공증’에도 회견 1시간 30분 전에 알았다는 것도 정황상 민주당의 주장은 믿기 어렵다. 피해자를 두 번 울린 남은 의혹과 인지과정이 야당의 주장대로 공증·선거개입 교감의혹 등 모두 ‘친문 울타리 안에서 이뤄진 정황’에도 “몰랐다”는 증폭이 커진 점도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 보름 이상 묻혀 있다 총선 직후 사퇴가 사전에 알려졌다면 여당압승이 달라졌을 것이다. ‘사퇴 조율’의혹 진상, 권력형 성범죄 파장이 석연치 않은 점, 이해찬 폭로발언 등 의혹이 한둘이 아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위계로 여비서성폭행 후 발칵 뒤집어 놓은 것이 불과 2년 전이다.

민주당 돌풍이 불었던 부·울·경은 민심이 요동친다. 김 경남지사·송 울산장은 선거법 위반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다.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 법정구속 됐던 김 지사가 보석으로 77일 만에 석방, 도정을 수행, 2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1심은 김 지사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 댓글 조작은 징역 2년의 실형을, 공직선거법은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법정 구속됐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형이라는 송 울산시장은 당시 김기현 울산시장 후보의 선거개입 혐의로 13명과 함께 무더기로 기소됐다.

3곳 단체장은 악재혐의가 2심과 대법원의 선고가 남아 있지만 민낯 결과에 누굴 탓하거나 원망할 입장은 못 된다. 뼈를 깎는 자성 없이 가장 큰 귀책사유는 당사자들에게 있다. 겸손보다 3곳 단체장들의 관련혐의의 ‘원죄’를 벗기 어렵다. 3곳 단체장은 오만하면 언젠가 부메랑으로 돌아온다는 사실을 잊지 말고, 무거운 민심을 잘 읽어야 했었다. 민주당은 ‘싸늘한 민심’과 진짜 사죄한다면 부정부패 등 중대한 사건 때 내년 4월 7일 재·보궐선거에 부산시장후보를 안낸다는 당헌을 꼭 지키고, 야당의 청문회·국정조사 요구에 응해야 한다. 총선판도가 바꿔졌을 수도 있는 오 전 시장의 성추행을 총선 전에 전연 모른 통합당의 정보부재도 문제다.
 
이수기·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