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된 봄 대신 여름이 성큼
실종 된 봄 대신 여름이 성큼
  • 최창민
  • 승인 2020.05.04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에 들어선다는 절기 입하(立夏·5일)를 하루 앞둔 4일 갑자기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자 진주시청 광장에 설치한 분수대가 가동에 들어갔다.

어린이를 데리고 나선 한 시민이 시원하게 물줄기를 뿜는 분수 속으로 뛰어들어 물을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기상청은 어린이날인 5일 경남지역 낮 최고 기온은 평년과 비슷한 19∼24도로 예보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이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실종 된 봄 대신 여름이 성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