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강엠앤티,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달성
삼강엠앤티,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 달성
  • 김철수
  • 승인 2020.05.14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닥상장사 삼강엠앤티가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경제가 얼어붙은 상황에서 1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하며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원사인 삼강엠앤티는 2020년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대비 143% 증가한 1387억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88억원과 69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또 종속회사인 삼강에스앤씨도 지난해 스크러버 사업 부문의 부진을 털어내고 처음으로 이익을 냈다. 1분기 매출액은 385억원, 영업이익은 4억원, 당기순이익은 10억원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송무석 삼강엠앤티 회장은 “해상 풍력시장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 적극적으로 해외 시장을 공략한 결과”라며 “코로나19로 경영환경 시계 제로에 직면한 상황에서 높은 성취를 이뤄낸 임직원 모두의 헌신에 깊이 감사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체 매출의 약 75%를 수출로 달성한 만큼 침체된 대한민국 수출 시장의 닻을 올리는 작은 희망의 메시지가 되길 바란다”며 “해양 부문에서 쌓아올린 탄탄한 기술력을 발판 삼아 세계 시장에서 유수의 기업들과 어깨를 겨루는 글로벌 탑 메이커로 도약해 나아가겠다”라고 강조했다.

김철수기자 chul@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