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기현 감독 첫 승 다음기회로
설기현 감독 첫 승 다음기회로
  • 박성민
  • 승인 2020.05.17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FC, 서울이랜드와 2-2 무승부
경남FC가 17일 오후 4시 서울 잠실운동장에서 열린 서울이랜드와의 시즌 2라운드 경기에서 일진일퇴 공방전 끝에 2-2로 비겼다.

이날 상대인 서울이랜드는 지난해 U-20월드컵에서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끈 정정용 감독이 부임해, 짜임새 있는 조직력 갖추면서 지난 9일 개막전에서 제주와 1대1로 비기며 올 시즌 다크호스로 부상했다. 경남은 이날 골키퍼 손정현을 시작으로 수비라인에 이광선, 박창준 미드필더에 김경민, 하성민, 김규표, 고경민, 장혁진, 백성동, 공격에는 제리치와 황일수를 포진시켰다.

이날 경기는 골키퍼 손정현의 활약이 돋보였다. 전반 31분 서울이랜드 수쿠타의 개인기에 의한 결정적인 슈팅과 서울이랜드 김민균의 강력한 중거리슛을 쳐내면서 실점위기를 넘겼다. 후반 10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서울이랜드 레안드로에게 패널티킥을 허용하면서 0-1로 끌려나갔다. 하지만 경남의 반격도 곧바로 이어졌다. 후반 14분 경남 배기종의 날카로운 크로스에 이은 박창준이 동점골을 터뜨리면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박창준은 경남의 올 시즌 첫 골을 신고했다. 기세가 오른 경남은 후반 27분 박창준이 문전에서 내준 패스를 백성동이 멋진 슈팅으로 연결하면서 2-1로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경남은 후반 38분 문전 집중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서울이랜드 김민균에게 동점골을 얻어맞았고 이어지는 상대의 파상공세를 손정현이 막아내면서 경기를 무승부로 마쳤다. 경남은 오는 24일 오후 4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안양과 원정경기를 치른다.

박성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