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인력공단 경남서부지사 신설해주오
산업인력공단 경남서부지사 신설해주오
  • 최창민
  • 승인 2020.05.17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남부경남 일자리 지원 공공기관 부재
창원 지사까지 왕복에만 100∼200분 소요
진주 등 발전가능성…지사 신설 검토 해야

진주를 비롯한 서부경남에 고용 및 일자리 지원 기능의 공공기관 부재 지적속에 한국산업인력공단 경남서부지사 신설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경남 18개 시·군은 지역적으로 중부권 4개 시·군, 서남부권 11개 시군, 동부권 3개시로 구분할 수 있으며, 인구 및 산업의 비율도 비슷한 구조로 형성돼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산업인력공단 경남지사가 창원(경남 동부)에 소재하고 있어 서남부지역인 진주시 및 거창군까지 왕복 100∼200분(260km)정도 소요돼 고용 및 일자리 지원 기능 수행에 어려움을 초래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 경남 동쪽 치우친 위치 편중으로 행정 비효율 발생 
경남 인구는 2019년 12월 말 기준 344만명이며, 사업체 및 근로자 수는 27만개, 138만명이며, 서·남부권(통영, 거제, 고성, 진주, 사천, 거창, 함양, 산청, 하동, 남해, 합천)은 9만개, 45만명으로 34.6%, 32.9%를 차지한다. 

이처럼 도내 서남부권의 높은 비중에 따라 경남도는 진주시에 경상남도 서부청사를 지난 2015년 12월 개청한바 있다. 현재 경남도청 환경산림국 등 3개국 및 산하기관인 농업기술원, 인재개발원, 보건환경연구원 등 경남도청의 1/3이 진주시로 이전한 상태다. 
또한 진주 혁신도시 건립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11개 공공기관이 이전 설치돼 있으나 고용, 일자리 지원 기능의 공공기관은 전무하다. 중부지역의 창원국가산업단지가 고령화되고 성장의 한계점에 도달해 있는 반면, 서남부지역 산업단지는 발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산업인력공단 경남지사(창원) 위치 편중으로 고객 불편 및 행정 비효율이 발생하고 있다. 경남지사 관할지역은 중부, 서부, 남부의 15개 시군(8770k㎡)으로 공단 27개 소속기관 중 가장 넓은 지역을 담당한다. 현 경남지사 위치(창원)는 경남 동쪽에 편중돼 진주시까지 왕복 100분(129km), 거창군까지 왕복 200분(260km)이 소요되고 있다. 이에, 기업, 수험자 등의 접근성이 낮아 고객 불편이 가중되며, 공단 직원의 사업 관리 및 자격시험 집행에도 행정 비효율 발생하고 있다. 

◇ 진주시 등 경남 서남부권 사업물량 증가 
경남지사의 전체 사업물량 중 직업능력개발 50%, 국가자격시험 30%, 외국인고용지원 50%를 진주시 등 서남부권에서 수행하고 있다. 진주혁신도시는 2005년 지정 이후 현재 약 2만명에 이르며, 혁신도시 내 클러스터 육성을 통해 클러스터 부지의 입주기업이 2018년 176개에서 2019년 435개로 247% 증가했다. 최근 진주시 강소연구개발특구에 클러스터가 포함돼 앞으로  항공우주부품·소재산업관련 기업체의 많은 입주가 예상되는데, 올해 500개 이상 기업유치, 고용창출은 2000명이상 예상되는 등 지역 내 훈련 수요가 더욱  증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경남 서남부권 10만개 사업장, 35만명의 근로자와 11개 대학 재학생을 대상으로 직업능력개발 및 국가자격시행 등의 HRD 현장 서비스 강화를 위한 거점 기관 필요성 목소리가 높다. 경남지사는 전국 인구의 4.7%, 기업체 8.5%를 관할하고 있는 반면, 진주시, 거제시 등 서남부권 지역은 경남지사 관할의 약 50%를 담당하고 있다(통계청, 한국산업단지공단/2019).

◇ 경남지사 관할 구역 조정하고 진주에 서부지사 신설해야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현 경남지사의 관할 구역 조정을 통해 직업능력개발사업 및 국가자격시험 시행 등을 위한 필요 조직을 진주시 내에 신설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조직은 진주시에 이미 운영 중인 ‘진주일학습지원센터’ 기능을 확대·개편하고, 인력은 기존 경남지사 내 고용보험 가입 사업장 및 가입자 수 등 사업 여건 및 업무량 분석 등을 통해 사업 부문별 인력을 이관하고, 추가로 인력 증원 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다. 관할구역 조정 관련, 기존 경남지사 관할 15개 시·군 단위 중 진주시, 사천시 등 11개 지역을 경남서부지사로 편입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경남지사처럼 사업주훈련, 청년취업아카데미, 학습조직화지원, 외국인고용지원,일학습병행, 컨소시엄훈련, 국가자격시험(과정평가형  포함) 등이 원스톱으로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오동수 한국폴리텍Ⅶ대학 산학협력단장은 “진주 등 경남 서남부권 사업물량이 증가하고 있는 반면, 이를 뒷받침 할 산업인력공단 경남지사의 입지가 동부에 치우쳐 현장과 괴리감이 높다”며 “경남지사 관할 구역을 하루빨리 조정하고 서부지사를 진주에 신설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